‘김일성 사망 25주기’ 北 추모열기 고조… 김정은 참배하나
‘김일성 사망 25주기’ 北 추모열기 고조… 김정은 참배하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연합뉴스) 북한이 김일성 주석의 생일(15일) 107주년을 하루 앞두고 14일 평양에서 중앙보고대회를 열었다. 조선중앙TV가 이날 방영한 보고대회 모습. (출처: 연합뉴스) 2019.4.14
(서울=연합뉴스) 북한이 김일성 주석의 생일(15일) 107주년을 하루 앞두고 14일 평양에서 중앙보고대회를 열었다. 조선중앙TV가 이날 방영한 보고대회 모습. (출처: 연합뉴스)

올해는 5년·10년 단위 꺾어지는 정주년
청년동맹·여맹·농근맹·직맹 등 추모행사
김정은, 금수산태양궁전 참배 여부 관심

[천지일보=김성완 기자] 8일 김일성 사망 25주기를 맞아 북한이 대대적인 선전전을 진행할 것으로 보인다. 북한은 보통 5년, 10년 단위로 꺾어지는 정주년에 행사를 크게 연다. 지난해와 달리 올해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김 주석의 시신이 안치된 금수산태양궁전을 참배할 가능성이 높아 관심이 쏠리고 있다.

지난 6일 미국의 북한전문매체 자유아시아방송(RFA) 등에 따르면 북한 당국이 김일성 사망 25주기를 앞두고 금수산태양궁전 참배 인원을 예년보다 두 배 이상 조직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도 김일성 주석을 회고하는 모임이 여러 나라에서 조직돼 추모가 이뤄지고 있다고 보도했다. 조선중앙통신은 러시아와 슬로바키아에서 김 주석의 생애와 업적을 칭송하는 회고위원회가 만들어졌다고 전했다.

노동신문은 김 주석의 일화를 소개하는 내용을 담았다. 현지 지도를 위해 유치원을 방문했을 때 아이들의 우유와 생선 배급을 직접 챙긴 일화 등이다. 또한 김 주석이 해방 직후 만난 소련군의 한 장성을 40여년 뒤 다시 평양에 초청한 일화도 담아냈다.

앞서 신문은 5일 청년들이 김일성·김정일 동상 앞에서 맹세모임을 했다고 보도했다. 북한이 ‘정주년(5년, 10년 단위로 꺾어지는 해)’ 행사를 진행해 온 것을 볼 때, 이번에는 추모 행사 규모가 더욱 크게 열릴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김일성 주석의 24주기에 북한의 당·정·군 고위 간부들이 시신이 안치된 금수산태양궁전에서 참배한 만큼 이번에도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참배할지 관심이 커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