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비정규직 파업 중단됐지만… 내주 ‘2차 파업’ 분수령
학교비정규직 파업 중단됐지만… 내주 ‘2차 파업’ 분수령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전국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학비연대) 조합원들이 3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시교육청 앞에서 열린 총파업 출정식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학교급식 조리사, 돌봄전담사 등이 속한 학비연대는 이날부터 5일까지 총파업에 돌입한다. ⓒ천지일보 2019.7.3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전국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학비연대) 조합원들이 3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시교육청 앞에서 열린 총파업 출정식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학교급식 조리사, 돌봄전담사 등이 속한 학비연대는 이날부터 5일까지 총파업에 돌입한다. ⓒ천지일보 2019.7.3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다음 주가 학교비정규직 2차 파업 여부에 분수령이 될 전망이다.

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연대회의)는 오는 9~10일 교육당국과 교섭을 벌일 예정이지만, 입장차가 좁혀지지 않고 있어 2차 파업 가능성도 적지 않다.

연대회의는 지난 5일 기자회견을 열고 사흘간 총파업을 끝내고 오는 8일부터 학교로 복귀한다고 밝혔다. 지난 3일부터 5일까지 진행된 총파업에는 총 5만 2천여명이 참여해 학교비정규직 노동자 파업 중 ‘최대규모·최장기간’을 기록한 바 있다.

이날 교육당국이 불성실하게 교섭에 임하거나 제대로 이뤄지지 않을 경우 2차 파업에 나설 것이라는 의사를 내비치기도 했다.

연대회의는 비정규직의 정규직화와 공정임금제 실시, 최저임금 이상의 기본급 인상 등을 요구하고 있다.

교육부는 “향후 시·도교육청과 함께 임금교섭에 성실히 임하고 교육공무직에 부합하는 합리적인 임금체계와 임금수준을 정립하기 위해 노력하겠다”는 원론적인 입장만 내놓은 상태다.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급식 조리원과 돌봄 전담사 등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총파업에 들어간 3일 급식이 중단된 서울 시내 한 초등학교 급식실에서 학생들이 대체 급식으로 나온 빵과 주스 등을 먹고 있다. ⓒ천지일보 2019.7.3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급식 조리원과 돌봄 전담사 등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총파업에 들어간 3일 급식이 중단된 서울 시내 한 초등학교 급식실에서 학생들이 대체 급식으로 나온 빵과 주스 등을 먹고 있다. ⓒ천지일보 2019.7.3

이번 파업으로 인해 대체급식이나 단축 수업을 하는 등 급식을 중단한 학교는 2800여곳으로 나타났다. 파업에 따른 피해는 학부모와 아이들의 몫이었다. 아이들은 급식으로 빵과 우유 등을 먹어야했고 아니면 직접 도시락을 갖고 등교해야 했다. 돌봄교실도 중단되는 바람에 맞벌이 부부의 경우 아이를 맡길 곳이 없어 애를 먹기도 했다.

한편 이번 학교비정규직 파업은 지난 2012년 파업 이후 다섯 번째다. 지난 2012년 파업 후 교통비와 자녀 학비 보조금 등이 신설됐으며 2014년에는 근속수당이 2만원 인상됐고 2016년에는 상여금이 신설된 바 있다. 다만 그간 기본급은 한 번도 오르지 않은 탓에 연대회의는 기본급 6.24% 인상 요구와 함께 현재 공무원 최하위 직급의 60% 수준인 임금 수준을 80%까지 끌어올려야 한다고 요구하고 나선 것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