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신문 “남북문제, 자주적 입장에서 풀어나가야”
北신문 “남북문제, 자주적 입장에서 풀어나가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왼쪽부터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출처: 연합뉴스)
왼쪽부터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출처: 연합뉴스)

“어떤 외세도 북남관계 문제 끼어들 자격·명분 없어”

“南, 민족자주 원칙에서 북남선언 이행 용단 내려야”

[천지일보=김성완 기자] 북한이 5일 남측은 남북문제를 외세가 아닌 ‘자주적’ 입장에서 풀어나가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이날 ‘자주적 입장에 설 것을 주장’이라는 제하의 기사에서 “북남관계에서 제기되는 모든 문제들은 북과 남이 주인이 되어 풀어나가야 할 민족 내부 문제”라며 “어떤 외세도 북남관계 문제에 끼어들 자격과 명분이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남조선에서도 북남관계를 자주적으로 다루어나가야 한다는 목소리가 더욱 높아가고 있다”고 덧붙였다.

[천지일보=신창원 기자] 북한이 최악의 식량난을 겪고 있는 가운데 15일 인천시 강화도 평화전망대에서 바라본 황해북도 개풍군 일대 밭에서 주민들이 농사 준비를 하고 있다.최근 노동신문에서는 비가 적게 내린 지역에서 밀과 보리잎이 이미 마르고 있다며 농민들의 대책 마련을 주문했다.정부는 북한의 심각한 식량난을 강조하며 대북 식량 지원을 추진하고 있지만 북한은 거부 의사를 밝히고 있다.ⓒ천지일보 2019.5.15
[천지일보=신창원 기자] 북한이 최악의 식량난을 겪고 있는 가운데 15일 인천시 강화도 평화전망대에서 바라본 황해북도 개풍군 일대 밭에서 주민들이 농사 준비를 하고 있다.최근 노동신문에서는 비가 적게 내린 지역에서 밀과 보리잎이 이미 마르고 있다며 농민들의 대책 마련을 주문했다.정부는 북한의 심각한 식량난을 강조하며 대북 식량 지원을 추진하고 있지만 북한은 거부 의사를 밝히고 있다.ⓒ천지일보 2019.5.15

신문은 또 “민족 운명의 주인은 그 민족 자신이며 민족 운명 개척의 길을 열어나갈 힘도 그 민족 자신에게 있다”며 “북남관계 문제와 조국통일 문제는 민족의 자주적 의사와 요구에 따라 민족 자체의 힘으로 풀어나가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조선반도를 둘러싼 정세가 복잡한 때일수록 민족자주의 입장을 확고히 견지해 나가야 한다 민족화해와 평화번영을 이룩하자면 남조선당국이 민족자주의 원칙에서 북남선언들을 성실히 이행해나가려는 용단을 내려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사대와 외세의존에 빠지면 예속과 굴종을 면할 수 없다. 우리민족끼리의 이념을 따르고 민족공조를 실현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최근 잇따른 북한 매체의 이 같은 발언과 관련해 일각에서는 문재인 대통령과 우리 정부의 남북관계 개선을 위한 노력은 평가절하하면서도 남북경협 등 북한의 구미에 맞는 사업 추진을 끌어내기 위한 북한식의 계산법이 아니겠느냐는 분석이 제기됐다.

북한이 최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새 대북제재 결의 2371호에 반발해 발표한 정부성명을 지지하는 평양시 군중집회가 지난 9일 김일성광장에서 열렸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0일 보도했다. (출처: 연합뉴스)
북한이 최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새 대북제재 결의 2371호에 반발해 발표한 정부성명을 지지하는 평양시 군중집회가 지난 9일 김일성광장에서 열렸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0일 보도했다. (출처: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