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 부동산 투자 40조 육박… 롯데, 삼성 제치고 1위
대기업 부동산 투자 40조 육박… 롯데, 삼성 제치고 1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롯데월드타워 전경. (제공: 롯데물산)
롯데월드타워 전경. (제공: 롯데물산)

CEO스코어, 59개 대기업집단 조사 결과 발표

삼성, 서초사옥 등 매각으로 1조 2천억원 감소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국내 주요 그룹이 투자한 비업무용 부동산 가치가 지난해 40조원에 육박한 가운데 롯데는 4조 4608억원으로 가장 많은 투자부동산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3일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에 따르면 국내 59개 대기업집단 중 사업·감사보고서를 제출한 369개 계열사의 투자 부동산(장부가액)을 조사한 결과 지난해 말 기준 총 39조 5948억원으로 집계됐다.

그룹별로는 롯데가 전년 대비 12.6%(4999억원) 증가한 4조 4608억원으로 가장 많았다. 새로 취득한 부동산은 702억원에 그쳤지만 업무용에서 비업무용으로 대체된 부동산이 4000억원을 넘었다.

삼성은 지난해 1조 2000억원 이상의 부동산을 처분해 2위를 기록했고 이어 신세계(3조 1901억원)와 한화(3조 1035억원), GS(2조 715억원), KT(1조 6303억원), 농협(1조 6302억원), 대림(1조 5517억원), LG(1조 4984억원), 교보생명(1조 3020억원) 등 순이었다.

기업별로는 삼성생명이 3조 7128억원의 투자 부동산을 보유해 압도적인 1위를 차지했다. 이외에도 1조원 이상인 기업은 한화생명, 신세계센트럴시티, 교보생명, KT에스테이트 등으로 나타났다.

투자 부동산이 가장 많이 늘어난 기업은 두타몰을 흡수합병한 ㈜두산으로 지난 2017년 말 1529억원에서 지난해 말에는 5422억원으로 늘어났다. 가장 많이 줄어든 곳은 지난해 서초빌딩을 매각한 삼성물산으로 무려 6255억원이나 감소했다.

CEO스코어는 “업무용이 아닌 투자용 부동산을 집계한 결과”라면서 “전체적으로는 1년 전(39조 9652억원)보다 다소 줄었으나 삼성을 제외하면 1조원 가까이 늘어났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