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미, 90분의 판문점 회동 ‘각본 없는 드라마’… 세계가 주목
남북미, 90분의 판문점 회동 ‘각본 없는 드라마’… 세계가 주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0일 오후 3시 40분경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 군사분계선(MDL) 앞에서 남북한 분단 66년 만에 처음으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남북미 3자 회동을 하고 있다. (출처: 청와대) ⓒ천지일보 2019.6.30
30일 오후 3시 40분경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 군사분계선(MDL) 앞에서 남북한 분단 66년 만에 처음으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남북미 3자 회동을 하고 있다. (출처: 청와대) ⓒ천지일보 2019.6.30

남북한 정상, 분단 66년 만의 첫 전격 회동

트럼프·김정은, 군사분계선 악수·서로 왕래

남북미 3정상, 군사분계선 앞 웃으며 대화

전세계 언론 긴급타전… 트럼프 “북미, 실무회담 재개 합의”

[천지일보=손성환 기자] 남북미 정상이 판문점에서 남북한 분단 66년 만에 전격 회동하면서 각본 없는 90분의 드라마를 연출했다. 세 정상의 판문점 회동은 세계가 놀랄 이슈가 됐다. 그간 교착상태였던 한반도 평화와 비핵화라는 목표를 향한 대화가 재개됐다.

30일 오전 11시부터 오후 1시까지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8번째 한미정상회담을 갖고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 정착을 위한 논의를 진행 중이었다.

오후 12시 15분경. 판문점에서는 김창선 북한 국무위원회 부장 등 북측 관계자들이 동선을 확인하며 바삐 움직이기 시작했다. 북측 관계자 약 10명은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 군사분계선(MDL)을 넘어 남측 판문점 자유의 집에 들어왔다.

미국 측 관계자들도 윤건영 청와대 상황실장 등과 함께 동선을 살피고 있었다.

오후 1시경 공동기자회견을 마친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은 각각 헬기를 이용해 비무장지대(DMZ) 캠프 보니파스의 오올렛 초소(OP)를 방문해 북한 땅을 바라보고 부대 병사들을 만나 격려했다.

30일 오후 3시 40분경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 군사분계선(MDL) 앞에서 남북한 분단 66년 만에 처음으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만나 경계석을 가운데 두고 악수를 나누고 있다. (출처: 미 백악관 소셜미디어 담당관 Dan Scavino Jr. 트위터) 2019.6.30
30일 오후 3시 40분경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 군사분계선(MDL) 앞에서 남북한 분단 66년 만에 처음으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만나 경계석을 가운데 두고 악수를 나누고 있다. (출처: 미 백악관 소셜미디어 담당관 Dan Scavino Jr. 트위터) 2019.6.30

트럼프 대통령과 문 대통령은 오후 3시 44분경 판문점 남측 자유의 집에 도착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자유의 집 문을 열고 남북한 군사분계선을 향해 천천히 걸어가기 시작했다.

바로 1분 뒤인 3시 45분 트럼프 대통령은 경계석을 가운데 두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마주보고 악수를 나눴다. 트럼프 대통령은 “넘어가도 되는 것인가요”라고 물었고 김 위원장은 “넘어 오면 미국 대통령으로서는 처음으로 북한 땅을 밟는 것”이라고 했다. 두 정상은 함께 군사분계선을 넘어 북한으로 향했다가 다시 남한으로 넘어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사상 처음으로 북한 땅을 밟은 미국 대통령’이라는 타이틀을 갖게 됐다.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은 다시 남한 땅으로 넘어와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3자 회동을 하는 장면이 전 세계 언론을 통해 전파를 탔다. 역사적인 ‘남북미 3자 회동’이 성사된 순간이었다. 남북미 정상은 환한 미소와 함께 악수를 주고받고 짧은 대화를 나눴다. 현장을 취재하는 국내외 언론들은 취재 경쟁을 펼쳤고, 남북미 경호원들은 뒤섞여서 경호를 하는 묘한 분위기가 연출됐다.

30일 오후 3시 40분경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 군사분계선(MDL) 앞에서 남북한 분단 66년 만에 처음으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남북미 3자 회동을 하고 있다. (출처: 청와대) ⓒ천지일보 2019.6.30
30일 오후 3시 40분경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 군사분계선(MDL) 앞에서 남북한 분단 66년 만에 처음으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남북미 3자 회동을 하고 있다. (출처: 청와대) ⓒ천지일보 2019.6.30

3분가량 환담을 나눈 세 정상은 남측 판문점 자유의 집으로 들어갔다.

이날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는 굉장히 긍정적인 일들을 이뤄냈다”고 했고, 김 위원장은 “북남 사이 분단의 상징으로 나쁜 과거를 연상케 하는 이런 장소에서 오랜 적대 관계였던 우리 두 나라가 평화의 악수를 하는 것 자체가 어제와 달라진 오늘을 표현하는 것”이라고도 말했다.

북미 정상은 오후 3시 59분부터 단독회담에 돌입했다. 애초 2∼4분가량 짧은 만남이 이뤄질 것이라고 알려졌지만 두 정상은 예상을 깨고 53분간 대화를 나눴다. 사실상의 3차 북미정상회담을 한 것이 아니냐는 말도 나왔다.

오후 4시 52분경 단독 회동을 마친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별도 대기실에서 기다리던 문 대통령과 함께 자유의 집에서 나왔다. 세 정상은 모두 만족스럽다는 듯이 밝은 표정으로 계단을 걸어 나왔다.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은 군사분계선까지 김 위원장을 배웅했다. 문 대통령은 김 위원장과 포옹을 하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과 만남 후 “이번 만남은 아주 긍정적인 일이었고 전 세계적으로도 좋은 일”이라고 평가했다. 그는 “김 위원장과 저는 상당히 거친 대화를 주고받기도 했지만, 이제는 굉장히 좋은 관계”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한 “북미 양측이 실무회담을 여는 것에 합의했다”고 말했다.

이날 CNN, 중국 신화통신, 일본 NHK 등 외신은 신속히 북미 정상이 판문점에서 만난 것과 남북미 3자 회동 등을 각국에 전했다. 특히 CNN은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위원장을 백악관에 초청했다고 전했다. 김 위원장도 트럼프 대통령을 북한으로 초청했다고 전해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숨가쁜 외교 일정을 모두 마치고 미국으로 돌아가기 위해 주한미군 오산 공군기지에 도착해 미군 장병들을 향한 연설 가운데 “굉장히 생산적인 만남이었다”며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북핵 실무협상을 주도할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오희정 2019-07-01 01:12:57
군사분계선이 오늘은 장벽이 아니라 그냥 콘크리트 경계석이었네
남북미 즉흥적 만남 정말 인상적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