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동성애 수기①] (상우 中) “동성애 극복 간증 보면서 작은 소망”
[탈동성애 수기①] (상우 中) “동성애 극복 간증 보면서 작은 소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 게티이미지뱅크) ⓒ천지일보 2019.6.24
(출처: 게티이미지뱅크) ⓒ천지일보 2019.6.24

동성애자들 중에서는 동성애를 벗어나고자 노력하는 이들이 있지만, 어려움이 많다. 일반인들은 그 상황을 잘 알지 못해 선뜻 공감하지 못하기도 한다. 이들이 어떤 어려움을 겪고 있는지가 담긴 생생한 수기를 연재하고자 한다.

(지난호에 이어서) 저는 제 결심과는 다르게 이끌리는 육체의 속성에 ‘차라리 떳떳하게 동성애자로 사는 것이 더 낫지 않을까’ 생각하며 매번 혼란을 겪었습니다. 일상에서는 아무렇지 않은 듯 지내다가도 밤만 되면 밀려오는 유혹들을 감당하지 못하고 죄 속으로 빠져들던 시간들이었습니다.

죄에 빠지면 사람은 위축되고 공격성을 가지기 마련입니다. 가장 행복하게 해주고 싶던 가족들을 만나도 불편하고 주눅들고 오히려 그분들께 분노가 표출되는 저를 보며 상반되는 마음과 행동에 무척 괴로웠습니다.

당시에 저는 괴로울 때마다 해외의 동성애 극복 간증을 찾아보며 아주 작은 소망을 가지게 되었습니다. 죄에 빠진 후에도 허탈함을 달래려 ‘약할 때 강함 되시네’의 작곡자이자 탈동성애자인 데니스 저니건의 간증 등을 보며 어떤 위로를 받으며 잠들곤 했습니다. 그리고 한국에도 그러한 사람이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아니. 한국인이면서. 그리고 목사님이 어떻게 저런 고백을 아무렇지 않게 할 수 있지?’

동성애가 대세로 떠오르는 이 판국에 사실은 좀 부담스러우면서도, 불편한 외침을 하는 사람이 있었습니다. 그러나 정확히 기억하기로는 4년 전 연말, 죄에 허덕이던 저는 이제는 이 분을 한번 만나봐야 할 때라고 직감했습니다. 도저히 괴로움이 가시지 않을 때, 지푸라기를 잡는 것 같은 심정으로 전화를 걸었습니다. 생각보다 매우 가까운 곳에 교회가 있었고 그날 저녁, 곧바로 상담을 할 수 있었습니다.

첫 만남은 생각보다 편한 마음이었습니다. 이 분도 나와 같은 아픔을 가졌던 분이라는 것이 큰 위안이었던 거 같습니다. 예전엔 동성애자 세계라는 소수에 발을 들이며 위안을 얻었다면, 이제는 그보다도 더 소수인 탈동성애자라는 그룹을 만난다는 것이 무언가 흥미롭기까지 했습니다. 목사님은 고린도전서 6장 9~11절 말씀을 펼치며, 제 이 생활이 계속된다면 하나님 나라의 유업을 받지 못할 것이란 것을 명확히 알려주셨습니다. 왜 전 이 말씀을 보지 못했었을까요? 아니 깨닫지 못했었을까요?

제가 스스로의 죄를 은밀하게 꽁꽁 싸매고 있던 것과 말씀을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지 못했던 것이 가장 큰 이유였다는 생각이 듭니다. 단 한 구절의 말씀이었지만, 제가 머뭇거리던 부분에 성경이 명확히 어떠한 말을 하고 있는지 가르침을 받았던 그 순간 동성애 문제로 항상 혼란을 겪던 저의 불안한 자아가 깨침을 얻었던 거 같습니다. 예수님은 제가 어떻게 살아야 할지 이 분을 통해서 말씀으로 저에게 알려주고 계셨습니다. (다음호에 이어서)

- 제공: 홀리라이프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