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 ‘친환경’ 박차… 추석선물 ‘플라스틱 OUT’
신세계 ‘친환경’ 박차… 추석선물 ‘플라스틱 OUT’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세계백화점 친환경 패키지. (제공: 신세계백화점)
신세계백화점 친환경 패키지. (제공: 신세계백화점)

친환경 패키지 자체 개발·적용

박스·보냉재·충전재까지 탈바꿈

[천지일보=이승연 기자] 신세계백화점이 ‘친환경’ 경영에 가속 페달을 밟는다. 이번 추석 선물 포장재를 1년간 공들여 개발한 바꿔 2만여개 스티로폼을 종이로 대체한다는 계획이다. 최근 우리 사회에서 대두되고 있는 탈(脫)플라스틱 운동 등 환경에 대한 관심이 명절 선물에도 영향을 미친 것이다.

우선 신세계는 냉장 정육 등에 사용하던 스티로폼을 없애고 종이 박스를 도입한다. 신세계만의 품격을 드러낼 수 있는 색깔과 질감은 그대로 유지하되 분리 배출이 가능하다는 장점이 크다. 명절 이후 발생하는 폐기물을 줄이고 재활용률을 높이기 위한 취지다.

선물 세트의 신선도를 높이기 위해 사용하던 보냉재도 달라졌다. 이번에 처음으로 선보이는 친환경 아이스팩은 외부 포장재를 종이로 만들어 재활용이 가능하다. 방수 코팅을 했기 때문에 필요한 경우 재사용할 수도 있어 경제적이다. 뿐만 아니라 내부 충전재는 물로 채웠기 때문에 분리배출이 가능하다.

재사용이 가능한 보냉 가방도 새롭게 선보인다. 전복, 굴비 등에 주로 사용하던 부직포 가방이나 스티로폼 박스 대신 천 재질의 ‘쿨러백’을 만들어 선물세트를 담는다. 보냉 효과가 뛰어난 제품으로 여름철 나들이에도 아이스박스 대신 사용할 수 있어 경제적이다.

사과·배 등 과일 선물세트에 사용되는 플라스틱 소재의 충전재도 종이 소재로 변경한다. 통상 백화점에서 판매하는 과일 선물세트의 내부 포장재는 폴리에틸렌(플라스틱) 소재를 사용해왔다. 이번에 변경하는 종이 포장재는 사과나 배에 흠이 가지 않도록 고정하는 틀로, 가격은 기존 폴리에틸렌 소재 포장재 가격(1280원) 대비 2배 수준(2500~3000원) 더 비싸지만 환경 보호를 위해 교체했다.

신세계는 올해 추석에 전체 과일 선물세트의 30% 수준인 5000여개 세트에 종이 포장재를 적용한 후 순차적으로 확대 도입할 계획이다. 8월 초부터 추석 선물세트 예약판매를 시작할 예정이다.

신세계백화점 상품본부 손문국 부사장은 "이번 추석부터 선물세트에 종이박스와 종이 포장재를 도입하면 2만 5000개의 플라스틱 포장재를 줄이게 된다"며 “환경 보호를 실천하기 위해 백화점부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그동안 신세계는 친환경 경영을 위해 다양한 시도를 해왔다. 전 점포에선 월평균 약 20만장, 연간 약 2400만장 사용하던 비닐봉투를 없앴고 백화점에서 자체 제작한 에코백을 무료로 증정했다. 신세계 사무실 풍경도 달라졌다. 신세계는 지난해 9월부터 외부 손님 응대를 위한 수량 외의 종이컵, 플라스틱 생수병을 없애고 개인 텀블러를 지급했다. 또 종이 보고서 대신 구두 보고를 일상화하고 노트북·태블릿 PC 사용을 늘려 올해 1분기 직전분기 대비 20%에 달하는 복사용지를 절감하기도 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