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DMZ에서 김정은 만나 손잡고 인사하고 싶다”
트럼프 “DMZ에서 김정은 만나 손잡고 인사하고 싶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2월 28일(현지시간) 하노이 메트로폴 호텔에서의 단독 회담을 마치고 회담장 주변을 거닐며 얘기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2월 28일(현지시간) 하노이 메트로폴 호텔에서의 단독 회담을 마치고 회담장 주변을 거닐며 얘기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트위터 통해 김정은과 깜작 만남 가능성 내비쳐

[천지일보=김성완 기자] 한국을 방문하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9일 비무장지대(DMZ)를 방문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만나고 싶다는 뜻을 밝혔다.

일본 오사카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 참석 중인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을 비롯한 주요 회담 일정을 마친 뒤 일본을 떠나 한국으로 향할 것”이라며 “김 위원장이 이것을 본다면 나는 DMZ에서 그를 만나 손을 잡고 인사(say Hello)를 할 수 있을 것”이라고 썼다.

트럼프 대통령은 G20 정상회의 일정을 마친 뒤 이날 오후 이틀간의 일정으로 한국을 방문한다. 방문 기간 트럼프 대통령은 DMZ를 방문해 북한 비핵화 협상과 관련한 메시지를 전달할 것으로 전해졌다.

이 때문에 일찍부터 DMZ에서의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깜짝 만남이 성사될 가능성이 제기되기도 했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G20을 위해 미국을 떠나기 직전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번 방한 중 김 위원장과 만날 계획은 없다고 밝힌 바 있다.

트럼프 대통령이 다시 트위터를 통해 김 위원장을 만날 수도 있다는 가능성을 내비침에 따라 이날 만남이 성사될 수 있을지 주목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