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STC 한국과학기술직업전문학교, 일반대학 항공정비학과 중퇴생·졸업생 재입학
KSTC 한국과학기술직업전문학교, 일반대학 항공정비학과 중퇴생·졸업생 재입학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과학기술직업전문학교 항공정비 실습 모습 (제공: 한국과학기술직업전문학교)
한국과학기술직업전문학교 항공정비 실습 모습 (제공: 한국과학기술직업전문학교)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국내 일반대학 항공정비학과에 진학을 했다가 중퇴 또는 졸업 후 항공정비전문학교로 다시 진학하는 학생들이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이동열 입시 전문가는 “이는 항공기가 없는 등의 실습시설이 잘 갖춰져 있지 않은 실습장, 체계적이지 않은 교육과정, 항공정비사 면허 자격증을 소지하고 있지 않은 교수들, 항공사 취업이 힘들다는 등의 이유로 항공전문학교 재입학을 희망하는 학생들이 늘어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만큼 실무능력 향상을 위한 실습수업이 많아 재학 중에 항공정비사 면허 자격증과 항공산업기사 자격증 취득이 가능한 항공전문학교 같은 국토교통부 지정 항공정비 특성화 전문학교에 대한 만족도가 높아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국과학기술직업전문학교(한국과기전)은 국내 최대 항공정비 실습장, 국내 유일 1인 1실습공간 보장, 국가자격증 출제위원 교수, 국토교통부 지정 국가자격증 실기시험장, 항공사 취업 프리패스 B737교육 커리큘럼 등을 갖추고 있어 재입학하는 학생들이 늘어나고 있다고 학교 측은 전했다.

한국과학기술직업전문학교는 실무중심의 수업체계와 항공정비 실습장, 재학 중 항공정비사 면허 자격증과 항공 산업기사 자격증 취득, 토익수업을 통한 토익대비, 취업연계 등을 통해 항공정비사가 되기 위한 자격조건을 갖출 수 있는 커리큘럼을 갖추고 있으며, 전문대와 동일한 전문학사 학위를 취득할 수 있다고 학교 관계자는 소개했다.

학교 관계자는 “항공정비 단일전공 특성화 전문 교육기관으로 항공기계정비과정, 항공시스템정비과정, 항공부사관과정, 항공정비면허과정에 대한 커리큘럼을 바탕으로 전문적인 교육이 진행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고등학교 졸업자 또는 졸업 예정자라면 지원이 가능하며, 내신과 수능성적을 반영하지 않고 인·적성 면접과 기초학업능력평가, 신체검사를 통해 2020학년도 신입생 및 2019학년도 2학기 편입생을 선발하고 있다. 입학상담 및 원서접수는 학교 홈페이지와 진학어플라이에서 가능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