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감하는 사우디 왕세자의 힘… ‘제2 중동 특수’ 오나
실감하는 사우디 왕세자의 힘… ‘제2 중동 특수’ 오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과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 겸 부총리가 26일 오후 신라호텔에서 열린 ‘에쓰오일(S-OIL) 복합 석유화학시설 준공기념식’에 입장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 겸 부총리가 26일 오후 신라호텔에서 열린 ‘에쓰오일(S-OIL) 복합 석유화학시설 준공기념식’에 입장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靑·재계, 최고 예우로 대접

한·사우디 ‘10조원대 MOU’

5대그룹 총수와 승지원 회동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사우디아라비아의 실세 무함마드 빈 살만 왕세자의 방한을 계기로 ‘제2 중동 특수’의 길이 열릴지 주목된다. 빈 살만 왕세자의 첫 방한에 청와대뿐만 아니라 재계에서도 최고 수준의 예우로 각별한 관심을 나타냈다.

빈 살만 왕세자는 지난 26일 청와대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하고, 친환경차와 수소에너지 등 미래 신산업 분야에서도 협력하기로 하다. 특히 이날 양국 간 경제협력과 관련해 10조원 규모의 양해각서(MOU)와 10건의 계약을 체결했다.

사우디 국영기업 아람코는 5조원을 들여 한국 자회사 에쓰오일의 복합석유화학 시설을 지은 데 이어 2024년까지 7조원을 추가 투자하기로 했다. 또한 현대자동차와 현대중공업, SK, 로봇산업진흥원 등은 사우디 측과 83억 달러 규모의 MOU와 계약을 체결했다.

양국 정부 간에는 친환경차와 수소경제 분야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 두 건이 별도로 체결됐다. 자동차 및 수소경제 협력을 통해 수소차 분야 세계 최고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는 현대자동차가 수혜를 입을 것으로 예상된다.

석유 및 석유화학, 선박, 로봇 등 분야에서 기술협력 등을 위한 기반이 마련된 셈이다.

한·사우디 정상 오찬에는 국내 4대 그룹 총수 등 국내 주요 그룹 총수와 최고경영진이 대거 참석했다. 빈 살만 왕세자는 청와대 만찬을 마친 뒤 밤 8시 30분께 삼성그룹 승지원으로 이동해 5대 그룹 총수들과 한 차례 더 만나 최근 글로벌 경제 현안 등과 관련해 의견을 교환하면서 사우디아라비아에 대한 투자를 당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다른 그룹 총수와 별도로 빈 살만 왕세자와 독대한 것으로 전해졌다.

사우디는 ‘비전 2030’을 통해 2030년까지 석유 의존도를 축소하고 신산업을 육성하는 내용의 국가발전 청사진을 실현하기 위해 글로벌 파트너들과 협업을 확대하고 있다. 청와대와 국내 재벌 총수들이 빈 살만 왕세자에게 각별한 신경을 쓴 이유도 여기에 있다.

빈 살만 왕세자가 사우디 내 개혁 정책을 이끌고 있는 만큼 이번 방한을 계기로 다양한 사업군으로 양국 간 교역이 확대될 수 있을 것으로 재계는 기대하고 있다.

무엇보다 빈 살만 왕세자가 추진하는 ‘비전 2030’ 계획을 보면 IT와 신재생에너지, 문화 등 우리가 강세를 보이는 분야에 관심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또 정부는 로봇과 친환경 자동차, 원전 등 고부가가치 미래산업 분야 전반으로 사우디와의 협력을 확대할 방침이다.

빈 살만 왕세자는 현재 왕위 계승 서열 1위로 그가 이끌고 있는 아람코는 지난해 삼성전자와 애플의 영업이익을 합친 것보다 많은 258조원의 이익을 올렸다. 영국 매체 데일리스타 보도에 따르면 지난해 빈 살만 왕세자의 개인재산은 8500억 파운드(한화 1246조 7375억)로 추정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하나 2019-07-03 00:26:25
이분이 권력 잡으려고 그 형제들 죽여서 숙청하신 그분?

이경숙 2019-06-28 06:31:41
원전 수주가 반드시 되길 바람

권희 2019-06-27 21:52:33
돈이 많으니 대통령이 수행하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