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3박4일 정상외교 돌입… ‘北비핵화’ 외교전
文대통령, 3박4일 정상외교 돌입… ‘北비핵화’ 외교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28~29일 일본 오사카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를 계기로 미국·중국·러시아 등과 연쇄회담을 갖는다. 한반도 평화 정착을 위한 비핵화 대화 발판을 마련할지 세계의 이목이 쏠린다. 사진 왼쪽부터 문재인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출처: 천지일보DB, 백악관, 중국 외교부) 2019.6.23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28~29일 일본 오사카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를 계기로 미국·중국·러시아 등과 연쇄회담을 갖는다. 한반도 평화 정착을 위한 비핵화 대화 발판을 마련할지 세계의 이목이 쏠린다. 사진 왼쪽부터 문재인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출처: 천지일보DB, 백악관, 중국 외교부) 2019.6.23

G20 日방문 한중 ‘비핵화논의’

한미회담 ‘대북 메시지’ 관심

한일회담 무산…즉석만남 기대

[천지일보=손성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28~29일 일본 오사카(大阪)에서 열리는 주요20개국(G20)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2박3일간 일정으로 27일 출국한다. G20 이후 29일에 방한하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한미 정상회담을 30일에 이어가며 3박4일간의 정상외교 일정에 돌입했다.

문 대통령은 일본 오사카에 도착하는 날인 27일 오후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한중 정상회담을 시작으로 29일까지 인도네시아, 러시아, 캐나다, 아르헨티나, 네덜란드, 인도 등 7개국 정상과 양자회담을 갖는다.

특히 이번 G20 다자외교 무대에서는 비핵화 협상 교착상태에서 북한을 다녀온 시진핑 주석과의 한중 정상회담이 주목된다. G20 이후 이어지는 한미 정상회담도 북미 대화 재개 기류가 일고 있는 가운데 이뤄지는 것이라서 3차 북미 정상회담 가능성을 가늠해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한일 정상회담은 열리지 않을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아베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 즉석만남이 이뤄질지도 주목된다. 한국 대법원이 과거 일본 징용기업에 대한 배상판결을 결정한 것과 관련해 일본은 반발을 하면서 이번 한일회담 무산에도 영향을 끼쳤다.

지난 2018년 11월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참석차 파푸아뉴기니를 찾은 문재인 대통령이 포트모르즈비 시내 스탠리 호텔에서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을 만나 반갑게 악수하고 있는 모습. (출처: 연합뉴스)
지난 2018년 11월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참석차 파푸아뉴기니를 찾은 문재인 대통령이 포트모르즈비 시내 스탠리 호텔에서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을 만나 반갑게 악수하고 있는 모습. (출처: 연합뉴스)

◆文, 김정은 만난 시진핑과 회담

이날 오후 5시 30분부터는 한중 정상회담이 열린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지난 20~21일 북한을 다녀온 시 주석으로부터 방북 결과에 대한 설명을 듣고 비핵화를 위한 중국의 협력에 대한 기대감을 나타낼 것으로 예상된다.

청와대는 “이번에 있었던 북중 정상회담이 한반도와 동북아 지역의 평화와 안정에 기여하는 또 하나의 계기가 됐으며 이어지는 한미 정상회담을 통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위한 대화 및 협상이 조기에 재개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평가했다.

북한을 방문한 시 주석에 대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극진한 의전이 있었던 것을 볼 때 향후 재개될 비핵화 협상에 있어서 중국의 역할이 강화될 가능성이 높다. 더구나 중국은 미국과 무역 갈등 중에 북한을 방문하면서 미중 무역 갈등을 타개할 지렛대로 활용하려는 의도가 다분하다는 평가가 나온다. 문 대통령으로서는 북한의 비핵화 대화 재개와 한반도 평화 정착을 향한 중국의 건설적인 협조를 이끌어 내야 하는 임무가 주어졌다. 문 대통령은 지난 26일 국내외 뉴스통신사와 합동 서면 인터뷰에서 “시 주석의 방북이 남북 또는 북미 간 대화가 재개될 수 있는 전환점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트럼프 “김정은 친서로 좋은 일 생길 것”【워싱턴=AP/뉴시스】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1일(현지시간) 재생에너지 관련 연설을 위해 아이오와주로 떠나기 전 기자들에게 연설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으로부터 친서를 받았다고 밝히며 “이번 친서로 뭔가 긍정적인 일이 일어날 것”이라고 덧붙였다. 2019.06.12.
트럼프 “김정은 친서로 좋은 일 생길 것”【워싱턴=AP/뉴시스】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1일(현지시간) 재생에너지 관련 연설을 위해 아이오와주로 떠나기 전 기자들에게 연설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으로부터 친서를 받았다고 밝히며 “이번 친서로 뭔가 긍정적인 일이 일어날 것”이라고 덧붙였다. 2019.06.12.

◆한미회담…트럼프 대북메시지 주목

문 대통령은 G20 정상회의 마지막 날인 29일 오후 귀국해서 마찬가지로 G20에 참석했던 트럼프 대통령과 30일 서울에서 한미 정상회담을 갖는다. 트럼프 대통령은 29~30일 한국을 방문하며 방한 중 대북 메시지를 내놓을지 관심이 쏠린다. 트럼프 대통령은 비무장지대(DMZ)를 방문해 연설을 하는 일정도 검토 중이다.

청와대는 이번 한미 정상회담에 대해 “한미동맹을 공고히 하면서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와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 구축을 위한 양국 간 긴밀한 공조 방안에 대해 심도 있는 논의를 할 것”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에 앞서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정책특볖대표는 27일 오후 방한해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북핵수석대표 회의를 가졌다.

지난해 9월 미국 유엔총회 참석 계기로 마련된 한일 정상회담에서의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모습. (출처: 뉴시스)
지난해 9월 미국 유엔총회 참석 계기로 마련된 한일 정상회담에서의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모습. (출처: 뉴시스)

◆무산된 한일회담… 아베와 즉석만남

한국 대법원의 강제징용 배상 판결을 문제 삼아 일본은 G20 기간 중 한일 정상회담은 무산시켰다. 한국 정부는 “우리는 만날 준비가 돼 있다”는 뜻을 전했지만 일본 정부는 반응을 보이지 않고 있다. 다만 일본 언론들은 한일 정상회담이 이뤄지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일본은 1965년 한일청구권협정을 들며 강제징용 피해 보상도 해결됐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에 한국 대법원의 판결에 반발하며 한국 정부에 해결을 요구했다. 외교부는 소송 당사자인 일본 기업과 한일청구권협정으로 이익을 본 한국기업까지 자발적으로 참여한 기금으로 강제징용 피해자에게 위자료를 지급하자는 제안을 했지만 일본은 이를 거부했다.

한일관계 경색은 G20에도 영향을 끼쳐 한일회담도 이뤄지지 못하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