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한일 과거사 문제, 국내정치에 이용하지 않아야”
文대통령 “한일 과거사 문제, 국내정치에 이용하지 않아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슬로 포럼 기조연설하는 문 대통령(오슬로=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오후(현지시간) 노르웨이 오슬로 대학교에서 오슬로 포럼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오슬로 포럼 기조연설하는 문 대통령(오슬로=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오후(현지시간) 노르웨이 오슬로 대학교에서 오슬로 포럼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언제든지 대화의 문 열어뒀다”

[천지일보=임문식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꽉 막힌 한일관계에 대해 26일 “한일관계의 발전을 위해서는 과거사 문제를 국내 정치에 이용하지 않아야 한다”며 “과거사 문제는 한국 정부가 만들어내고 있는 것이 아니라 과거에 엄밀히 존재했던 불행했던 역사 때문에 생긴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세계 6대 뉴스통신사 등과의 합동 인터뷰에서 “한일관계는 굉장히 중요하고, 앞으로 더 미래지향적으로 발전해 나가야 한다”며 “과거사 문제로 미래지향적 협력관계가 손상되지 않도록 양국 정부가 지혜를 모아야 한다. 이 점은 일본 정부도 다르지 않을 것”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문 대통령은 “비록 한일협정이 체결되기는 했지만, 국제 규범과 인권의식이 높아지면서 그 상처들이 계속해서 나오고 있고, 피해자들의 고통이 아직도 진행 중이라는 사실을 수용해야 한다”면서 “결국 양국이 지혜를 모아야 할 지점은 피해자의 실질적 고통을 어떻게 치유할 것인가이다”라고 강조했다.

지난해 9월 미국 유엔총회 참석 계기로 마련된 한일 정상회담에서의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모습. (출처: 뉴시스)
지난해 9월 미국 유엔총회 참석 계기로 마련된 한일 정상회담에서의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모습. (출처: 뉴시스)

그는 “최근 우리 정부는 강제징용문제에 대한 현실적인 해결 방안을 마련해 일본 정부에 전달했다”며 “민주주의 국가의 정부로서 대법원 판결을 존중하고, 이 문제에 오랫동안 관심을 가져온 각계의 의견과 피해자의 요구까지를 종합했다. 당사자 간의 화해가 이루어지도록 하면서 한일관계도 한 걸음 나아가게 하도록 하는 조치”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그 문제를 포함해 한일관계 발전을 위한 두 정상 간 협의에 대해 언제든지 대화의 문을 열어두고 있다”면서 “G20의 기회를 활용할 수 있을지 여부는 일본에 달려 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경숙 2019-06-27 06:15:47
일본의 잔혹하고 야비한 행동을 만천하에 알려야 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