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윤CF 비공개… 이승윤매니저 채무 논란ing
이승윤CF 비공개… 이승윤매니저 채무 논란ing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승윤 매니저 (출처: 이승윤 인스타그램)
이승윤 매니저 (출처: 이승윤 인스타그램)

이승윤CF 비공개… 이승윤매니저 채무 논란ing

[천지일보=박혜민 기자] 이승윤CF가 비공개 처리됐다. 이유인 즉, 이승윤 매니저 강현석의 채무 관련 논란 여파로 보인다.

이승윤과 강현석은 KB 국민카드의 ‘디지털 이지 라이프’ 광고 캠페인에 동반 출연했다.

이 캠페인 영상은 26일부로 온라인에서 비공개 처리된 상황이다.

최근 한 네티즌은 온라인에 “모 연예인 매니저 K가 과거 자신에게 신용카드 대금을 이유로 60만 원 정도를 빌려놓고 약속한 날짜가 지났음에도 수 차례에 걸쳐 기한을 미루며 돈을 갚지 않는 행동을 반복했다”고 폭로했다.

이 네티즌의 주장에 따르면 소송까지 걸고 그의 부모를 만난 뒤에야 돈을 받을 수 있었다고 폭로했다. 특히 글쓴이는 K가 끝까지 자신에게 연락하지 않았고 우연히 마주쳤을 때도 자신을 모른 척했다며 진심 어린 사과를 요구했다.

논란이 커지자 이승윤 매니저 강현석은 이날 인스타그램을 통해 “많은 분들에게 좋지 않은 모습을 보여드린 점 진심으로 죄송하다. 2019년 06월 25일에 커뮤니티에 올라온 채무관계 관련내용은 사실”이라며 사과문을 게재했다.

이어 “글의 내용과 같이 채무관계는 당시 해결하였지만 그 과정에서 보인 저의 태도는 분명 옳지 않았고 채무관계가 해결된 이후에도 진심으로 당사자분에게 사과를 드리지 않았다”라며 “해당 글을 수 십 번 이상 읽어보며 당시 당사자분께서 얼마나 많은 상처와 피해를 받으셨을지 다시 한 번 깨닫고 진심으로 죄송한 마음으로 반성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승윤 매니저는 “어려서 짧은 생각으로 한 행동이라고 하기에는 당사자분에게 너무나도 많은 피해를 드렸다”라며 “어떠한 이유로도 제가 했던 행동들에 대하여 변명 할 수 없음을 알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현재 당사자분과 통화를 한 상태이고 늦은 시간에 직접 만나 뵙기 어려운 부분이 있어 먼저 부족하지만 유선상으로 사과를 드렸고 추후 당사자분과 직접 만나 뵙고 다시 한 번 진심어린 사과를 드릴 예정”이라며 “이번 일로 인하여 상처를 받았을 당사자분과 많은 분들에게 실망스러운 모습을 보여드린 점 다시 한 번 깊이 반성하고 죄송하다는 말씀 드리고 싶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