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선7기1주년] 이용섭 광주시장 “정의롭고 풍요로운 광주, 대한민국의 미래”
[민선7기1주년] 이용섭 광주시장 “정의롭고 풍요로운 광주, 대한민국의 미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 광주=이미애 기자] 이용섭 광주시장이 26일 오전 시청 5층 브리핑실에서 ‘혁신으로 다진 1년 대한민국 미래로 도약하는 3년’이라는 주제로 민선7기 1년 시정 보고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6.26
[천지일보 광주=이미애 기자] 이용섭 광주시장이 26일 오전 시청 5층 브리핑실에서 ‘혁신으로 다진 1년 대한민국 미래로 도약하는 3년’이라는 주제로 민선7기 1년 시정 보고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6.26

수영 도시 광주로 자리매김
노사 상생 산업평화 도시로

민주·인권·평화 도시 위상 ↑
광주·전남 공동 상생 도시로

[천지일보 광주=이이매 기자] “혁신과 변화로 이룬 1년의 성과를 바탕으로 앞으로 3년은 ‘정의롭고 풍요로운 광주’시대를 여는 정책을 본격적으로 펼치겠습니다.”

이용섭 광주시장이 26일 오전 민선7기 1년 시정 보고 기자회견을 통해 이 같은 내용을 중심으로 하는 비전을 제시하고 취임 1년의 6대 분야 100대 성과와 남은 3년의 10대 핵심 정책 방향을 공개했다.

이 시장은 “오랜 시간 정치적 차별과 소외로 인해 경제적으로 낙후된 변방의 광주를 대한민국의 미래로 우뚝 세우기 위해서는 혁신을 통해 기본을 바로 세워 새로운 길을 내야만 했다”고 혁신의 중요성을 밝혔다. 광주시 6대 분야는 ▲풍요로운 광주 ▲정의로운 광주 ▲따뜻한 광주 ▲품격 있는 광주 안전하고 편안한 광주 ▲혁신하는 광주다.

◆혁신으로 다진 취임 1년의 주요성과

광주시는 민선7기 1년의 성과로 ▲광주형 일자리 사업인 노사 상생의 자동차공장 투자협약 체결 ▲협치 행정의 성공모델인 도시철도 2호선 건설 ▲광주 미래 일거리·먹거리를 창출할 4차 산업혁명 선도도시 기반 조성 들 3대 성과로 꼽았다.

광주시는 지자체 주도의 사회대통합형 노사상생의 일자리 모델인 광주형 일자리 사업을 성사시켰고, 그 첫 사례로 우리나라에서 23년 만에 처음으로 국내 자본으로 자동차공장이 건립되는 역사적인 성과를 창출했다. 자동차공장과 부품공장이 들어서면 광주에 1만 2000여개의 일자리가 만들어지고 ‘고비용 저효율’의 한국경제 체질을 혁신해 경쟁력을 강화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완성차 공장은 계획대로 올해 하반기에 착공, 오는 2021년 양산체제로 들어갈 계획이다.

이외에도 지역의 해묵은 논쟁을 대화와 타협으로 풀어낸 성공사례로 생활 민주주의의 새로운 장을 열었다. 특히 반대와 소수의 의견까지 충분히 수렴해서 합의점을 도출해낸 공론화의 모범사례로 여러 지자체의 벤치마킹이 이어지고 있으며 학술적 가치까지 인정받으면서 한국정책대상도 수상했다.

[천지일보 광주=이미애 기자] 이용섭 광주시장이 26일 오전 시청 5층 브리핑실에서 ‘혁신으로 다진 1년 대한민국 미래로 도약하는 3년’이라는 주제로 민선7기 1년 시정 보고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6.26
[천지일보 광주=이미애 기자] 이용섭 광주시장이 26일 오전 시청 5층 브리핑실에서 ‘혁신으로 다진 1년 대한민국 미래로 도약하는 3년’이라는 주제로 민선7기 1년 시정 보고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6.26

대한민국 미래로 도약할 향후 3년 10대 핵심정책

이 시장은 우선 광주의 모든 역량과 행정력을 결집해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를 역대 가장 성공적인 대회로 개최해 광주를 세계에 알리고 레거시 사업을 통해 ‘수영 도시 광주’로 자리매김하겠다”고 다짐했다.

이어 “광주형일자리 사업을 성공시켜 광주를 명실상부한 미래 자동차 메카 도시로 조성하고 좋은 일자리를 창출해 청년이 돌아오고 기업이 찾아오는 노사 상생의 산업평화 도시를 만들겠다”고 광주형일자리 성공 비전을 제시했다.

특히 빛그린산단(친환경자동차), 남구도시첨단산단(에너지산업), 첨단 3지구(인공지능생태계)를 4차 산업혁명의 3대 혁신거점으로 삼아 11대 미래전략산업을 집중적으로 육성하고 경제자유구역과 규제자유특구 지정에도 총력을 기울여 기업의 투자유치 여건을 획기적으로 개선하고 4차 산업혁명의 중심도시로 우뚝 세우겠다는 전략이다.

이와 관련 이 시장은 “지역경제의 뿌리이자 일자리 창출의 원천인 지역 중소기업의 스마트 제조 혁신을 통해 성장 잠재력을 높이고, 기술과 아이디어만 있으면 누구나 창업할 수 있는 생태계를 구축해 창업도시 광주의 토대를 튼튼히 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장애인 일자리와 관련해선, 일할 수 있는 장애인이나 어르신에게는 능력에 맞는 일자리를 드리고 일할 수 없는 분들에게는 맞춤형 복지혜택을 드려 소와와 차별이 없고 시민 모두가 행복한 포용적 공동체를 만들어 아이 낳고 키우기 좋은 광주를 만들겠다”고 확고한 의지를 표명했다.

이용섭 시장은 “첨단기술을 활용한 완벽한 재난안전 대응체계 구축을 통해 각종 재해와 재난으로부터 안전한 광주를 만들겠다. 도시철도 2호선 건설을 통해 시민들에게 친환경적이고 가장 안전한 명품도시철도를 제공해 교통복지를 실현 하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

[천지일보 광주=이미애 기자] 이용섭 광주시장이 26일 오전 시청 5층 브리핑실에서 ‘혁신으로 다진 1년 대한민국 미래로 도약하는 3년’이라는 주제로 민선7기 1년 시정 보고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6.26
[천지일보 광주=이미애 기자] 이용섭 광주시장이 26일 오전 시청 5층 브리핑실에서 ‘혁신으로 다진 1년 대한민국 미래로 도약하는 3년’이라는 주제로 민선7기 1년 시정 보고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6.26

이외에도 “삼향(三鄕)의 광주다움을 상품화·브랜드화·산업화 해 도시경쟁력을 강화하고 대표 공연·대표음식·대표문화마을의 육성, 한국문화기술(CT)연구원, 시내면세접, 어등산관광단지 조성 등 문화관광 인프라를 대폭 확충하고 마이스(MICE)산업을 집중적으로 육성해 문화광주의 경쟁력을 한층 높이고 국제문화관광도시로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특히 “40주기를 맞이하는 내년 5.18민주화운동 기념기간에 세계인권도시포럼을 유엔(UN)과 공동개최하는 등 5.18의 세계화를 도모하고, 오는 2022년까지 옛 전남도청 원형을 복원해 민주·인권·평화도시의 기반을 확고히 하겠다”고 말했다.

이 시장은 도심 환경과 관련해선 “광주의 젖줄 광주천을 수량확보, 수질개선, 생태복원 및 친수공간조성을 위해 오는 2021년까지 총 370억원을 투입해 맑은 물이 흐르는 생태문화하천으로 탈바꿈하고 재난 수준의 미세먼지와 폭염으로부터 걱정 없이 숨쉴 수 있는 친환경도시를 만들어 가겠다”고 했다.

또한 “광주·전남 상생협력을 더욱 공고히 해 공동 번영을 길로 나아가고, 광주-대구간 내륙철도와 경전선 전철화사업 조기 착공에 힘을 모아 지역균형발전을 견인하고 동서화합과 번영을 길을 여는 상생의 도시를 만들겠다”고 공동발전에 무게중심을 실었다.

그러면서 “광주가 가야할 길은 분명하다. 광주가 대한민국의 미래가 되는 것”이라며 “정의로운 번영, 함께 나누는 풍요를 통해 소외된 광주를 대한민국의 중심으로 우뚝 세우겠다. 물은 만나고 모아져야 강이 되고 멀리 간다”면서 “시민들이 힘을 모아주실 것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