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날씨] ‘장마전선 북상’ 이른 장맛비 밤에 전국 확대
[오늘날씨] ‘장마전선 북상’ 이른 장맛비 밤에 전국 확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전국에 장맛비가 예고된 9일 오전 서울 서울역 인근에서 시민들이 우산을 쓴 채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8.7.9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전국에 장맛비가 예고된 9일 오전 서울 서울역 인근에서 시민들이 우산을 쓴 채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8.7.9

[천지일보=이수정 기자] 수요일인 26일에는 제주도 남쪽에서 올라오는 장마전선의 영향으로 오전엔 남부, 오후에는 수도권 등 중부지방으로까지 확대되면서 밤에는 전국적으로 비가 내리겠다. 현재 호우 경보가 발효 중인 제주도에는 천둥·번개를 동반한 강한 비가 내리고 있다.

기상청에 따르면 시간이 흐를수록 장마전선이 북상하면서 오전에는 남부지방, 비가 올 전망이다.

전남, 경남, 제주도의 예상 강수량은 20∼60㎜다. 제주도 산지나 지리산 부근 등에는 지형적인 영향으로 최고 100㎜ 이상의 비가 내리겠다. 그 외의 지역에는 10∼40㎜의 비가 예상된다.

장마전선의 위치에 따라 26일과 27일 강수구역 및 강수량이 변동될 가능성이 있다. 장마전선은 28일 일시적으로 일본열도로 남하했다가 29일 다시 북상하면서 부산·울산·경남·제주도 등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서울·경기내륙·강원영서 등은 폭염특보가 발효돼 낮 기온이 33도 내외로 오르는 곳이 있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16∼21도, 낮 최고 기온은 23∼33도로 각각 예상된다.

주요도시별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21도, 인천 20도, 수원 20도, 춘천 19도, 강릉 20도, 청주 21도, 대전 20도, 전주 19도, 광주 19도, 대구 19도, 부산 20도, 창원 18도, 제주 21도 등이다.

한낮 최고기온은 서울 32도, 인천 29도, 수원 32도, 춘천 33도, 강릉 28도, 청주 30도, 대전 30도, 전주 28도, 광주 26도, 대구 31도, 부산 26도, 창원 26도, 제주 26도 등으로 예측된다.

폭염특보는 오후 들어 비가 내린 이후 모두 해제될 전망이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국에서 ‘좋음’∼‘보통’ 수준으로 예보됐다.

바다의 물결은 동해·남해 앞바다에서 0.5∼1.5m, 서해 앞바다에서 0.5∼1.0m로 일겠다. 먼바다에서는 동해·서해에서 0.5∼2.0m, 남해에서는 0.5∼2.5m의 파고가 예상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