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안전公 ‘공유우산’사업 전북혁신도시로 확대
전기안전公 ‘공유우산’사업 전북혁신도시로 확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전기안전공사가 25일 전북혁신도시에 있는 완주로컬푸드에서 국민연금공단, 한국국토정보공사, 전주시 혁신동주민센터 관계자들이 함께한 가운데 ‘공유우산 기증·배포’ 행사를 진행한 가운데 참석자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제공: 한국전기안전공사) ⓒ천지일보 2019.6.26
한국전기안전공사가 25일 전북혁신도시에 있는 완주로컬푸드에서 국민연금공단, 한국국토정보공사, 전주시 혁신동주민센터 관계자들이 함께한 가운데 ‘공유우산 기증·배포’ 행사를 진행한 가운데 참석자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제공: 한국전기안전공사) ⓒ천지일보 2019.6.26

완주군서 시작…전북혁신도시도 시행

[천지일보=이영지 기자] 한국전기안전공사가 지난해 완주군 이서면에서 시작한 ‘공유우산’ 사업을 전북혁신도시 전체로 확대하기로 했다.

한국전기안전공사는 25일 전북혁신도시에 있는 완주로컬푸드에서 국민연금공단, 한국국토정보공사, 전주시 혁신동주민센터 관계자들이 함께한 가운데 ‘공유우산 기증·배포’ 행사를 가졌다고 밝혔다.

공유우산은 지역주민들 누구나 자율적으로 우산을 빌려 쓰고 반납할 수 있도록 한 공공 서비스다.

공사를 비롯한 협약기관들은 이날 전주시와 완주군에 위치한 전북혁신도시 내 공공기관, 학교, 아파트 등 40여곳에 공유우산 2000개를 제작해 배포하기로 했다.

조성완 사장은 “혁신도시 지역주민들의 생활 질을 높이고자 이 사업을 시행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지역사회와 함께 하는 공공기관으로서 사회적 가치 실현을 위해 더 많은 일을 찾아 나가겠다”고 말했다.

공사는 지난해 말부터 전북 완주군과 손잡고 관내 공공기관과 아파트 관리사무소, 버스정류장 등 15곳에 공유우산을 배포·운영, 지역주민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은 바 있다.

공사는 이 밖에도 행복채움냉장고 정기후원, 학교 밖 청소년 지원 등 지역 상생을 위해 다양한 공헌 활동을 펼쳐오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