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주죽산보철거반대투쟁위 “죽산보를 기필코 지켜냅시다”
나주죽산보철거반대투쟁위 “죽산보를 기필코 지켜냅시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 나주=이영지 기자] 25일 오후 전남 나주시청 앞에서 나주지역민들로 구성된 죽산보철거반대투쟁위원회가 죽산보 철거를 반대하는 지역민의 여론을 전달하기 위한 죽산보 철거 반대 집회를 했다. 이후 2부 순서로 자리를 이동해 ‘영산포 황포 돛배’를 타고 영산강 일원을 둘러본 후 영산포 황포돛배 선착장에서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천지일보 2019.6.25
[천지일보 나주=이영지 기자] 25일 오후 전남 나주시청 앞에서 나주지역민들로 구성된 죽산보철거반대투쟁위원회가 죽산보 철거를 반대하는 지역민의 여론을 전달하기 위한 죽산보 철거 반대 집회를 했다. 이후 2부 순서로 자리를 이동해 ‘영산포 황포 돛배’를 타고 영산강 일원을 둘러본 후 영산포 황포돛배 선착장에서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천지일보 2019.6.25

나주시청 앞 죽산보 철거 반대 집회 개최

이재오 ‘4대강 국민연합’ 공동대표 등 참석
“죽산보는 가동보… 필요에 따라 여닫으면 돼”
“죽산보 해체?… 농사는 어쩌라고·경제침체 우려”

[천지일보 나주=이영지 기자] “영산강에 물이 ‘남실남실’, 강을 강답게 해주는 죽산보를 기필코 지켜냅시다.”

오는 7월 국가물관리위원회의 4대강 보(洑) 추가 심의를 앞두고 25일 오후 전남 나주시청 앞에서 나주지역민들로 구성된 죽산보철거반대투쟁위원회가 죽산보 철거를 반대하는 지역민의 여론을 전달하기 위한 죽산보 철거 반대 집회를 열었다.

이날 집회는 김태근 죽산보철거반대투쟁위원장, ‘4대강 국민연합’ 공동대표인 이재오 자유한국당 상임고문, 이창우 전(前) 영산강 뱃길복원추진위원장을 비롯해 손금주 나주·화순 국회의원, 더불어민주당 신정훈 나주·화순 지역위원장, 김대동 전(前) 나주시장 등 지역 정치인과 농어민 상인 주민 사회단체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이들은 “정부가 국민의 세금 1600여억원을 들여 지은 죽산보를 8년 만에 250여억원을 들여 또다시 주민 동의도 없이 철거한다는 데 이게 웬 말이냐! 우리는 죽산보 철거를 절대 반대한다”면서 한목소리를 냈다.

죽산보 철거 반대의 이유로는 ▲죽산보는 가동보로 상황(가뭄, 수질)에 따라 여닫으면 된다는 점 ▲죽산보 설치 후 수질이 더욱 좋아진 점 ▲주민들의 농업용수 확보 ▲황포돛배 운항 중단에 따른 지역 관광·경제 침체 등을 들었다.

특히 이날 집회에 참석한 이재오 ‘4대강 국민연합’공동대표(자유한국당 상임고문)는 환경부의 죽산보 해체 검토 논의를 강하게 비판했다.

[천지일보 나주=이영지 기자] 25일 오후 전남 나주시청 앞에서 이재오 ‘4대강 국민연합’공동대표이자 자유한국당 상임고문이 환경부의 죽산보 해체 검토 논의를 비판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6.25
[천지일보 나주=이영지 기자] 25일 오후 전남 나주시청 앞에서 이재오 ‘4대강 국민연합’공동대표이자 자유한국당 상임고문이 환경부의 죽산보 해체 검토 논의를 비판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6.25

이재오 상임고문은 “영산강은 불과 100년 전만 해도 고깃배가 다녔던 곳이다. 영산강은 정비가 아니고 복원해야 할 곳”이라며 “영산강 사업 전엔 이곳 상황이 너무 좋지 않았다. 하지만 사업 후 현재 훨씬 주민들의 삶(농사, 수해 방지 등)이 좋아졌다”며 “정부는 영산강 농민들이 반대하면 주민의 소리를 듣는 것이 정부의 올바른 국정 자세”라고 역설했다.

앞서 올해 2월 22일 환경부 4대강 조사평가 기획위원회(기획위원회)는 정부서울청사에서 제4차 위원회를 개최해 금강과 영산강 5개 보의 처리 방안을 발표했다.

당시 기획위원회는 죽산보는 구간의 환경여건을 종합적으로 고려할 때 보 해체 시 수질과 생태 개선, 유지·관리 비용의 절감 등으로 인한 편익이 보 해체 시의 제반 비용을 상회하는 것으로 평가했다.

하지만 죽산보 투쟁위와 주민들은 “죽산보 설치 후 오히려 수질이 좋아졌고, 물 부족도 해결됐다. 환경부의 편익·제반비용 절감 해석은 이해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김태근 죽산보 투쟁위원장은 “정부는 수질을 좋게 하고 경제적인 이유로 죽산보를 철거한다는 데 정부 말대로 영산강 수질을 좋게 하려면 죽산보를 철거할 것이 아니라 영산강 수질 악화의 주범인 광주시 하수종말처리장부터 먼저 개선해야 할 것”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영산강 뱃길을 살리려면 영산강 하굿둑(목포 소재)을 개방해 해수가 왕래 되도록 해야 한다. 죽산보는 열었다 닫았다 하면서 높이를 유지해 수질 개선 및 농업용수 확보도 가능한 만큼 멀쩡한 죽산보를 굳이 해체해 예전의 도랑물 상태로 돌아갈 이유가 전혀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창원 죽산보 투쟁위 사무국장도 “과거 영산강은 4대강 사업 시행 전 5급수로 수질이 제일 나쁘고 홍수도 빈번했으며, 물 부족은 4대강 중 제일 심했던 곳”이라며 “2500만t의 죽산보의 수자원은 물그릇이 터무니없이 적은 영산강에 단비와 같은 존재”라면서 해체를 반대했다.

강건희 영산포 홍어의 거리 상인회장도 “환경부는 관리 경비 등을 이유로 철거해야 한다고 하는데 죽산보를 해체하는 데 250억원이 들고, 관정을 파는데도 250억원이 필요해 총 500억원 경비가 든다”며 “500억원의 1년 이자만 해도 6억원이나 되는데 정부의 연간 관리비 8억 주장 때문에 보를 해체한다는 건 납득하기 힘들다”고 말했다.

강 회장은 더 나아가 “죽산보를 해체하면 영산강 물은 고갈(건천화)될 것이 뻔하고, 결국 영산포는 황포돛배를 운영할 수 없게 되고, 관광은 침체해 영산포 상권은 유지 자체가 어렵게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한편 국가물관리위원회는 지속해서 4대강 보 문제를 두고 모니터링을 하고 있으며 올해 안에 죽산보 ‘전면 해체’ 또는 ‘수문 개방 후 존치’를 결정할 예정으로 죽산보의 향후 존치 여부에 귀추가 주목된다.

[천지일보 나주=이영지 기자] 25일 오후 전남 나주시청 앞에서 나주지역민들로 구성된 죽산보철거반대투쟁위원회가 죽산보 철거 반대 집회를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6.25
[천지일보 나주=이영지 기자] 25일 오후 전남 나주시청 앞에서 나주지역민들로 구성된 죽산보철거반대투쟁위원회가 죽산보 철거 반대 집회를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6.25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