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원 “김정은-시진핑, 경협·군사 공조 방안 논의했을 가능성”
국정원 “김정은-시진핑, 경협·군사 공조 방안 논의했을 가능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20일 회담을 하고 지역 평화와 발전을 위해 북중관계를 더욱 발전시키기로 뜻을 모았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1일 전했다. (출처: CCTV) 2019.6.21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20일 회담을 하고 지역 평화와 발전을 위해 북중관계를 더욱 발전시키기로 뜻을 모았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1일 전했다. (출처: CCTV) 2019.6.21

정보위 비공개 보고… “식량·비료 지원 협의했을 것”

[천지일보=명승일 기자] 국가정보원이 최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정상회담에 대해 “경협 방안과 군사 분야 공조 방안을 논의했을 가능성을 배제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국회 정보위원장인 바른미래당 이혜훈 의원은 25일 국정원으로부터 비공개 보고를 받고 이같이 브리핑했다.

국정원은 “국제사회의 제재 틀 안에서 민생 지원에 초점을 두고 서로 논의한 것으로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방북 선물 크기를 예단하긴 어렵지만, 식량·비료 지원을 협의했을 것으로 관측하고 있다”며 “정치공작부 주임 배석으로 볼 때, 고위급 군사교류 재개를 논의했을 가능성이 있어 보인다”고 분석했다.

군사교류 재개에 대해선 무기거래 확대가 아니라, 군사 관련 행사나 회의에 참관하는 낮은 단계의 교류를 시작하는 것으로 봤다. 

국정원은 “당장 무기거래를 할 수 있는 단계는 아니라는 것 때문”이라며 “경제제재뿐 아니라 무기거래는 국제사회의 공조나 분위기에 맞지 않다는 게 기본 상식”이라고 말했다.

북한에 대한 식량지원 가능성도 제기됐지만, 어느 정도 선인지에 대해 국정원은 언급하지 않았다.

원유와 정유제품의 지원에 대해선 “국제적인 대북재제 기준이 있다. 원유는 400만 배럴, 정유는 50만 배럴 등 대북제재 범위 안에서 가능하지, 이걸 넘을 수 는 없다는 게 국정원의 예측”이라고 이 의원은 말했다.

국정원은 “비료 지원이 가능하지 않겠느냐. 대북재제 기준 안에서 어느 정도 경제 지원이 가능하지 않겠느냐는 것”이라고 했다.

비핵화 문제에 대해 국정원은 “국제사회의 현 정세 하에서 긴밀한 공조를 하자는데 공감을 이뤘다고 보고 상호 지지를 표명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시 주석의 방북 배경에 대해선 “홍콩 시위가 자꾸 규모가 커지는 상황을 감안해서 방북 결정된 것 같다”고 말했다.

국정원은 “의전 환대가 대단했다. 김 위원장 부부가 심야에 시 주석의 숙소를 방문할 정도였다”며 “시진핑 부부가 체류하는 동안 60% 이상 모두 동행했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경숙 2019-06-25 17:26:15
중국과 북한은 혈맹의 관계라고 했던가

이용우 2019-06-25 16:47:46
통일... 물건너 갔다고 봐야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