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한국당, 새로운 협상 가능성 꿈꾸지 말라”
이인영 “한국당, 새로운 협상 가능성 꿈꾸지 말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6.25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6.25

한국당 합의 파기에 강경 발언

“국회 정상화 탄탄히 할 것”

[천지일보=이대경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자유한국당의 여야 합의문 파기와 관련해 “시간이 지나서 새로운 협상이 가능할 것이라는 착각은 꿈도 꾸지 말라”며 한국당의 조건 없는 국회 복귀를 촉구했다.

이 원내대표는 25일 오전 민주당 원내대책회의에서 “어제 한국당은 국민의 염원을 배반하고 독선과 패망의 길을 택했다”며 “이는 일부 가짜 태극기 세력과 소수 강경파의 의견에 발이 묶여 합리적 보수로 나올 수 있는 가능성도 걷어찬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민주당은 이미 시작된 정상화를 넘어서 정상화의 길을 더 탄탄히 진척시키겠다”며 “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가이드라인을 폐기하고 즉각 국회로 복귀해야 한다”고 한국당을 압박했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6.25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6.25

조정식 정책위의장은 “한국당이 국회 정상화에 대한 국민의 염원을 또다시 걷어찼다”며 “민주당은 그간 추경과 민생입법의 처리를 위해 인내와 양보를 거듭하며 정상화에 최선의 노력을 다했다”고 했다.

이어 “특히 민주당은 경제 원탁회의까지 대승적으로 수용했지만, 한국당은 일방적으로 합의를 파행했다”며 “교섭단체의 원내대표 간 합의 서명은 국회법에 준하는 효력을 갖는 것이다. 합의서에 잉크도 마르기 전에 손바닥 뒤집듯 할 수 있는지 의문이다”고 지적했다.

추경과 관련한 한국당의 비판에 대해 조 정책위의장은 “이번 추경에 산불·지진 피해복구와 관련한 예산이 없다는 것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며 “재난 피해복구 관련된 직접 예산은 예비비, 국민 성금 등을 통해 지원 중이고 이번 추경안은 직접 예산에서 지원이 안 되는 부분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민주당은 6.25전쟁 69주년을 맞아 ▲참전용사에 대한 예우강화 ▲애국복지강화 ▲동족상잔의 비극이 재현되지 않도록 한반도 평화의 적극 실현 등을 내세웠다.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더불어민주당 조정식 정책위의장이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 발언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6.13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더불어민주당 조정식 정책위의장이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 발언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6.13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