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미래 불안, 캐나다, 호주로 이민가겠다 ‘문의급증’
홍콩 미래 불안, 캐나다, 호주로 이민가겠다 ‘문의급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일(현지시간) 홍콩 경찰본부 앞에서 범죄인 인도법안반대 시위를 벌이던 한 남성이 경찰을 향해 우산을 들어 보이고 있다(출처: 뉴시스)
21일(현지시간) 홍콩 경찰본부 앞에서 범죄인 인도법안반대 시위를 벌이던 한 남성이 경찰을 향해 우산을 들어 보이고 있다(출처: 뉴시스)

[천지일보=이온유 객원기자] 최근 홍콩에서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 반대 시위가 촉발된 이후 캐나다, 호주, 뉴질랜드 등 해외 이민 상담 신청이 급증하고 있다고 영국 파이낸셜타임스가 2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파이낸셜타임스는 홍콩에 소재한 ‘존 후 이민 컨설팅’이 송환법 시위가 시작된 이래 외국 시민권 취득 문의 전화를 하루 100통가량 받고 있다고 전했다.

중국의 압박으로 몸살을 앓고 있는 홍콩의 불안한 미래, 내정간섭과 사회주의의 물살로 시장경제 붕괴 우려가 홍콩 시민들이 캐나다를 포함, 선진 국가의 이민을 고려한 것으로 풀이되고 있다.

존 후 이민 컨설팅은 2014년부터 꾸준히 이민 문의가 증가해왔다며 홍콩 시민들이 선호하는 이주국가로는 캐나다가 1순위에 꼽혔다. 캐나다 이민청은 지난해 1525명의 체류 신청을 승인해 그 전해(1360명) 대비 10% 증가했다. 이는 2015년 895명에 비해 크게 늘어난 숫자라고 FT는 전했다. 또 다른 관심 국가는 최근 들어 투자 이민을 확대하고 있는 대만이다.

이미 지난해 초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도 정치적 억압 등을 견디다 못해 외국으로 떠난 홍콩의 이민자 수가 5년간 최대치를 기록했다고 전했다.

홍콩 정부에 따르면 지난해 홍콩의 인구는 불과 0.4% 증가하는 데 그쳤으며, 이민을 떠난 홍콩인의 수는 2만 4300명으로 2012년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지난해 이민자 수는 2016년의 6100명보다 4배로 늘어난 것이다.

홍콩 시민들은 높은 인구 밀도, 중국의 정치적 억압, 부동산 가격 폭등, 치열한 사교육 경쟁 등으로 이민을 선택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주택 가격이 저렴하고 생활비가 싼 이웃 대만으로 향하는 이민자들도 늘고 있다.

한 홍콩시민은 “우리가 입법회 의원마저 마음대로 선택하지 못할 때 우리에게 무슨 미래가 있느냐”며 “내 아들의 미래를 위해 캐나다 이민을 선택했으며, 전문직을 얻지 못할 경우 배관공이나 건설 노동자를 하겠다”고 말했다.

존 후 이민 컨설팅은 외국 시민권 취득을 문의한 고객이 지난해 두 자릿수로 늘어났으며, 이중 약 10%가량이 의료 종사자라며 교육, IT, 회계 등의 전문직도 많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