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의총에서 국회 정상화 합의안 추인 불발
한국당, 의총에서 국회 정상화 합의안 추인 불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여야 3당이 6월 임시국회 의사 일정에 전격 합의한 가운데 자유한국당이 24일 오후 의원총회를 열고 있다. ⓒ천지일보 2019.6.24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여야 3당이 6월 임시국회 의사 일정에 전격 합의한 가운데 자유한국당이 24일 오후 의원총회를 열고 있다. ⓒ천지일보 2019.6.24

다수 의원 반대 의견 표시 

[천지일보=명승일, 이대경 기자] 자유한국당이 24일 여야3당의 국회 정상화 합의안을 추인하지 못했다.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의원총회 직후 기자들과 만나 “오늘 합의문은 의원들의 추인을 조건으로 하는 합의였다”며 “의원들이 조금 더 분명한 합의가 있어야 한다는 의견이 있었다. 이 부분에 대해 저희 당에서는 추인이 어렵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한국당 의원 다수는 이날 의총에서 정상화 합의문을 반대하는 의견을 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당은 다만 검찰총장·국세청장 등의 인사청문회를 비롯해 국가안보와 관련한 선별적 상임위원회는 가능하다고 밝혔다. 

앞서 민주당 이인영·한국당 나경원·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의장실과 운영위원장실에서 회동한 뒤, 국회 정상화를 위한 합의문을 발표했다.

이들이 합의한 6월 임시국회 일정은 20일부터 7월 19일까지 30일간이다.

교섭단체 3당은 이 기간 선거법과 공수처법, 검경 수사권 조정 관련법 등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법안을 각 당의 안을 종합해 논의한 후, 합의정신에 따라 처리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추경안과 관련해선 6월 임시국회에서 처리하되, 재해 추경을 우선 심사하기로 했다.

한국당이 요구한 경제청문회는 국회의장이 제시한 중재안대로 경제 원탁토론회를 여는 것으로 합의했다. 형식과 내용은 추후 협의하기로 했다.

[천지일보=안현준 기자] 2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장실에서 열린 교섭단체 원내대표 회동에서 문희상 국회의장과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자유한국당 나경원,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가 손을 맞잡고 있다. ⓒ천지일보 2019.6.24
[천지일보=안현준 기자] 2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장실에서 열린 교섭단체 원내대표 회동에서 문희상 국회의장과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자유한국당 나경원,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가 손을 맞잡고 있다. ⓒ천지일보 2019.6.24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