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3당 원내대표, 오후 3시 회동… 李총리는 추경 시정연설
여야3당 원내대표, 오후 3시 회동… 李총리는 추경 시정연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안현준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천지일보 2019.6.24
[천지일보=안현준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천지일보 2019.6.24

민주당 “원하는 것만 편식해선 안 돼”

“국가·국민 안전이 우선” 한국당 반박

[천지일보=명승일 기자] 여야 3당 교섭단체 원내대표가 24일 오후 3시 국회 의사일정 합의를 위한 최종 담판을 벌인다.

앞서 문희상 국회의장과 더불어민주당 이인영·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10시 30분 회동에 나섰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삼척 북한 어선에 대한 현장 방문을 이유로 불참했다.

오신환 원내대표는 회동 직후 기자들과 만나 “오후 3시 나 원내대표와 함께 셋이 회동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이 자리에서 최종 합의를 하지 못할 경우, 이달 내 추경안 처리는 사실상 물 건너갈 것으로 보인다.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은 3당 원내대표 회동 이후 본회의를 열어 이낙연 총리의 정부 추경안에 대한 시정연설을 청취할 것으로 예상된다.

민주당은 국회 인사청문회와 일부 국회 상임위를 선별적으로 참석하기로 한 한국당을 맹비난했다.

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상반기에 국회가 열리지 못해 민생현안과 법안이 산적해 있다”며 “어려운 상황이라도 추경 처리와 함께 각종 현안 처리에 최선을 다해달라”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전에도 말했듯이 편식은 몸에 해롭다”며 “한국당은 공당인데 그렇다면 모든 일정에 성실하게 임해야지 자기가 하고 싶은 것만 하겠다는 것은 공당이라고 볼 수 없다. 자신이 원하는 것만 편식해선 안 된다”고 지적했다.

민주당은 이날 시정연설을 강행하고 국회 외통위, 문체위 등 상임위를 동시 개최해 한국당에 대한 압박의 수위를 끌어올린다.

[천지일보=안현준 기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6.24
[천지일보=안현준 기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6.24

반면 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김정은은 6.25를 북침으로 하고 있다. 우리 안보는 곳곳에 구멍이 뚫리고 있다”며 “급기야 북한 선박이 동해를 57시간이나 누비고 다녀도 아무도 모르는 국방 해체의 지경이다. 북한은 탄도미사일 발사하는데도 이 정권은 국민의 반대, 동맹의 우려도 무시한 채 북한에 식량을 보냈다”고 비판했다.

김정재 원내대변인은 “정부와 여당 안중에는 오로지 빚더미 추경뿐이겠지만, 한국당은 국가와 국민의 안전이 우선”이라며 “받은 말이니 되돌려 드리겠다. 경제실정 은폐, 안보실정 은폐만 ‘편식’한다면 나라 근간 흔들리는 것 한 순간”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