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각 종교 경서에서 말하는 생로병사는?”
“각 종교 경서에서 말하는 생로병사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늘문화세계평화광복(HWPL, 대표 이만희) 대전 종교연합사무실이 지난 21일 서구 탄방동에 위치한 사무실에서 ‘제14차 경서비교토론회’를 개최하고 있다. (제공: HWPL 종교연합사무실) ⓒ천지일보 2019.6.23
㈔하늘문화세계평화광복(HWPL, 대표 이만희) 대전 종교연합사무실이 지난 21일 서구 탄방동에 위치한 사무실에서 ‘제14차 경서비교토론회’를 개최하고 있다. (제공: HWPL 종교연합사무실) ⓒ천지일보 2019.6.23

HWPL 대전 종교연합사무실, ‘제14차 경서비교토론회’ 개최

[천지일보=강수경 기자] ㈔하늘문화세계평화광복(HWPL, 대표 이만희) 대전 종교연합사무실이 지난 21일 서구 탄방동에 위치한 사무실에서 종교 간 이해를 도움으로써 종교 간 평화를 이루기 위한 ‘제14차 경서비교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날 토론회는 불교·이슬람교·기독교 등 각 종교 지도자가 초청됐고, ‘경서에서 말하는 죄와 죄 사함’이란 주제로 진행됐다.

패널로는 한국불교여래종 총무원장, 이슬람교의 이맘, 그리고 HWPL의 경서연구위원인 원모 목사가 참석해 ‘생로병사의 원인과 해결방법이 경서에 기록돼 있는가’에 대해 논의했다. 각 패널은 보도에 익명을 요구했다.

한국불교여래종 총무원장은 “불교에서 죄는 법(다르마)과 계율에 위반하는 행위”라며 “법을 지켰을 때는 극락왕생 하지만 어겼을 때는 무간지옥에 떨어져 스스로 참회해 해탈의 길로 나아가야 한다”고 말했다.

이슬람교의 이맘은 “코란에서는 알라의 가르침에 어긋나는 행위를 죄라고 한다. 죄의 유혹에 복종하게 되면 점점 사단의 처소로 변모해 알라를 잊어버려 그 후에는 지옥의 불길조차 피할 수 없다”고 말하며, “기도와 의식을 수행함으로 용서받을 수 있으므로 다신교나 무신론자라도 알라께 돌아오면 그의 죄도 용서받을 수 있다”고 전했다.

기독교 대표로 참석한 HWPL 경서연구위원 원 목사는 “하나님과 그 약속을 믿지 않는 것이 죄”라며 “약속이 이루어질 때 믿고 지키면 천국에 들어가지만 약속을 지키지 않으면 천국가지 못하고 영벌을 받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죄를 없애기 위한 두 가지 방법은 먼저 죄의 근본인 마귀와 싸워 이겨서 마귀를 잡아 없애는 것”이라며 “다음은 의인인 예수님의 피를 통해서만이 죄 사함 받을 수 있으며 예수님의 약속, 즉 새 언약의 말씀을 알고 지키는 자가 죄 사함을 받을 수 있다”고 전했다.

한편 HWPL 대전 종교연합사무실은 각 종교의 경서를 비교해 어떤 경서가 참으로 믿을 수 있는지 토론하는 경서비교토론회를 매월 개최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계속 진행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