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북중정상회담, 동북아 평화·안정 기여 계기”
청와대 “북중정상회담, 동북아 평화·안정 기여 계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20일 회담을 하고 지역 평화와 발전을 위해 북중관계를 더욱 발전시키기로 뜻을 모았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1일 전했다. (출처: CCTV) 2019.6.21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20일 회담을 하고 지역 평화와 발전을 위해 북중관계를 더욱 발전시키기로 뜻을 모았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1일 전했다. (출처: CCTV) 2019.6.21

비핵화 협상 조기 재개 기대

[천지일보=임문식 기자] 청와대가 북중정상회담에 대해 “이번 시진핑 주석의 북한 방문과 김정은 국무위원장과의 정상회담이 한반도와 동북아 지역의 평화와 안정에 기여하는 또 하나의 계기가 됐다고 평가한다”고 말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21일 오후 시진핑 주석이 1박 2일간의 방북 일정을 마치고 귀국한 직후 이같이 밝혔다.

고 대변인은 “이번 북중정상회담과 조만간 개최 예정인 한미정상회담을 계기로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위한 대화와 협상이 조기에 재개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앞서 중국 관영방송 CCTV에 따르면, 시진핑 주석과 펑리위안 여사를 비롯한 방문단이 1박 2일간의 북한 국빈 방문 일정을 마치고 이날 오후 전용기편으로 평양을 떠났다.

시 주석은 방문 첫날인 20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금수산영빈관에서 정상회담을 하고 만찬을 함께했다.

시 주석과 김 위원장은 정상회담 이후 능라도 5.1 경기장으로 자리를 옮겨 대집단체조 공연을 관람했다.

북한 평양 능라도 5.1경기장에서 지난 20일 중국과 북한의 우애를 주제로 집단체조 및 공연이 열리고 있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부부는 이날 김정은 국무위원장 부부와 함께 집단체조와 예술공연을 관람했다. (출처: 신화망) 2019.06.21
북한 평양 능라도 5.1경기장에서 지난 20일 중국과 북한의 우애를 주제로 집단체조 및 공연이 열리고 있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부부는 이날 김정은 국무위원장 부부와 함께 집단체조와 예술공연을 관람했다. (출처: 신화망) 2019.06.21

시 주석은 방북 둘째 날인 21일에는 북중 친선의 상징인 평양 시내 북중 우의탑을 참배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고지도자가 북한을 국빈 방문한 건 1949년 북중 수교 이래 처음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