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北목선 포착 못하고 국민께 알리지 못한 부분 철저히 점검해야”
文대통령 “北목선 포착 못하고 국민께 알리지 못한 부분 철저히 점검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5일 북한 선원 4명이 탄 어선이 연안에서 조업 중인 어민의 신고로 발견됐다는 정부 당국의 발표와 달리 삼척항에 정박했다고 KBS가 18일 보도했다. 사진은 북한 어선이 삼척항 내에 정박한 뒤 우리 주민과 대화하는 모습. (출처: KBS) 2019.6.19
지난 15일 북한 선원 4명이 탄 어선이 연안에서 조업 중인 어민의 신고로 발견됐다는 정부 당국의 발표와 달리 삼척항에 정박했다고 KBS가 18일 보도했다. 사진은 북한 어선이 삼척항 내에 정박한 뒤 우리 주민과 대화하는 모습. (출처: KBS) 2019.6.19

[천지일보=임문식 기자] 문 대통령이 북한 목선 사건에 대해 20일 “북쪽에서 우리 쪽까지 그냥 오는 과정에 제대로 포착하거나 경계하지 못한 부분, 이쪽으로 도착하고 난 이후 제대로 보고하고 국민께 제대로 알리지 못한 부분에 대해 문제점들이 없는지 철저하게 점검해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문 대통령이 청와대에서 열린 반부패정책협의회에 앞서 정경두 국방부 장관을 만나 이같이 말했다고 전했다.

앞서 이낙연 국무총리도 “합동조사로 모든 진상을 밝혀내겠습니다만, 지금까지 드러난 것만으로도 국민께 큰 심려를 드렸다. 그 점에 대해 깊게 사과드린다”고 고개를 숙였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