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대선 후원금 300억 육박, 바이든 등 민주당 주자 압도
트럼프 대선 후원금 300억 육박, 바이든 등 민주당 주자 압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8일(현지시간) 미 플로리다주 올랜도의 암웨이센터 경기장에서 2020년 대통령 선거 재선 캠페인을 열고 연설하고 있다(출처: 뉴시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8일(현지시간) 미 플로리다주 올랜도의 암웨이센터 경기장에서 2020년 대통령 선거 재선 캠페인을 열고 연설하고 있다(출처: 뉴시스)

[천지일보=이온유 객원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020년 대선의 재선 도전을 공식화한 지 하루도 지나지 않아 300억원에 육박하는 후원금이 들어왔다고 AP통신이 2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8일(현지시간) 밤 플로리다에서 재선 도전 출정식을 치른 이후 24시간도 되지 않아 2천480만 달러(약 291억 원)의 후원금을 모았다.

공화당 전국위원회(RNC) 로나 맥대니얼 위원장은 트위터에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미국인의 열망을 확인할 수 있다”며 내년 재선에 대한 트럼프의 승리를 강조했다.

미국 언론들은 이번 트럼프 대통령의 재선 도전을 발표한 지 하루도 안돼 모금된 금액은 민주당 주자들보다 훨씬 큰 금액의 후원금이라며, 민주당 주자 중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은 630만 달러(74억 원),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이 590만 달러(69억 원)의 후원금을 모으는 데 그쳤다.

지난 3월말 기준 트럼프 캠프는 가용 현금이 4천870만 달러(571억 원)라고 신고했다. 공화당 전국위원회는 3천470만 달러(407억 원)의 현금을 별도로 보유하고 있다.

이와 달리, 민주당 전국위원회(DNC)는 가용현금이 750만 달러(88억 원)에 불과하고 620만 달러(73억 원)의 부채를 안고 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8일(이하 현지 시간) 오후 8시 플로리다주 올랜도 암웨이 센터에서 2020년 대선 출정식을 하고 재선 레이스의 시작을 알렸다. 플로리다주는 역대 대선에서 초박빙 승부가 펼쳐지며 이른바 ‘캐스팅보트’ 역할을 했던 곳이다.

이날 트럼프 대통령은 4년 전 첫 대선 도전 당시 외쳤던 ‘미국을 다시 위대하게’를 다시 거론하며, 미국을 계속 위대하게 지키겠다고 재선 도전을 공식 선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기진 2019-06-20 19:48:38
첫 당선때는 본인도 의외였는지 얼떨떨해보이더만... 함 해보니 대통령 할 만한 가 보네... 재선도 도전하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