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대규모 적자에도 기관장 평균 연봉은 1등… 2억 5871만원
한전, 대규모 적자에도 기관장 평균 연봉은 1등… 2억 5871만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전체 평균 1억 9424만원

일반 직원 평균 연봉 7848만원

공기업 대표, 직원 연봉의 2.5배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지난해 공기업 기관장의 평균 연봉이 2억원에 육박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의 연봉은 일반 직원들의 평균 급여액보다 2.5배나 높은 수치다.

19일 취업포털 잡코리아에 따르면 공공기관 경영정보 시스템 ‘알리오’에 공시된 36개 공기업의 경영공시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들 공기업의 상임 대표가 지난해 받은 보수는 평균 1억 9424만원이었다.

한국전력공사가 2억 5871만원으로 가장 많았고 ▲한국동서발전(2억 4554만원) ▲인천항만공사(2억 3601만원) ▲ 인천국제공항공사(2억 3305만원) ▲ 한국남동발전(2억 2998만원) 등이 뒤를 이었다.

전체 36개 가운데 절반 이상인 20개 공기업 대표가 연봉 2억원 이상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지난해 2천억이 넘는 손실로 6년 만에 적자로 돌아선 한전의 경우 올해 1분기에도 6천억이 넘는 대규모 영업 적자를 기록했지만, 기관장의 연봉은 가장 많아 논란이 예상된다.

이들 공기업의 정규직 일반 직원의 지난해 평균 급여는 7848만원이었다. 대표가 직원 평균 연봉의 2.5배를 받은 것이다.

이밖에 남성 직원의 평균 급여가 8177만원으로, 여성(6246만원)의 1.3배 수준이었다.

대표와 직원(평균) 간 연봉 차이가 가장 큰 곳은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로 3.7배에 달했다. 한전(3.1배)과 해양환경공단(3.0배)이 뒤를 이었다. 한국석유공사는 대표 연봉이 직원 평균의 1.1배에 불과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