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경매 나온 ‘조선 옹주 백자항아리·인장’ 되찾다
미국 경매 나온 ‘조선 옹주 백자항아리·인장’ 되찾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백자이동궁명사각호(白磁履洞宮銘四角壺)와 중화궁인(重華宮印) (제공:문화재청) ⓒ천지일보 2019.6.19
백자이동궁명사각호(白磁履洞宮銘四角壺)와 중화궁인(重華宮印) (제공:문화재청) ⓒ천지일보 2019.6.19

[천지일보=장수경 기자] 해외로 반출됐던 조선시대 왕실 유물 2점이 미국에서 국내로 들어왔다.

19일 문화재청(청장 정재숙)은 조선 시대 숙선옹주(淑善翁主, 1793~1836, 정조의 서차녀, 수빈 박씨 소생)가 살던 궁에서 쓰인 것으로 추정되는 ‘백자이동궁명사각호(白磁履洞宮銘四角壺)’와 조선 시대 왕실 관련 인장인 ‘중화궁인(重華宮印)’이 국내로 들어왔다고 밝혔다. 이는 라이엇 게임즈 후원으로 지난 3월 미국 뉴욕의 경매에서 매입한 것이다.

‘백자이동궁명사각호’는 조선 19세기 분원 관요(官窯:경기도 광주 일대에서 운영된 도자기 제조장)에서 제작된 단아한 형태의 사각호로, 바닥면에 청화(靑華)로 쓴 ‘履洞宮(이동궁)’이라는 명문이 있다. 청화는 자기에 색이나 문양 등을 나타내는 데 쓰이는 안료의 일종으로 푸른빛을 띠며, 백자 바탕흙(태토, 胎土) 위에 청화로 문양을 그린 백자를 청화백자라고 한다. 궁(宮)은 왕실 가족이 사용하는 장소에 붙이던 명칭으로 왕자와 공주, 옹주가 혼인 후 거처하던 집도 궁으로 불렀다.

왕실 가족의 궐 밖 궁가는 사동궁(寺洞宮)과 계동궁(桂洞宮) 등 지명을 따서 이름을 붙이는 경우가 많았는데, 백자호에 쓰여 있는 ‘이동궁’의 이동(履洞) 역시 서울의 한 지명(현재 서울시 중구 초동 일대)으로, 이 백자호는 혼인 후 이동에 거주했던 것으로 알려진 숙선옹주(淑善翁主)의 궁가에서 사용된 기물로 추정된다.

‘중화궁인’의 인뉴(印鈕, 도장 손잡이)는 서수(瑞獸) 모양이고, 인면(印面, 도장에 글자를 새긴 면)은 ‘重華宮印(중화궁인)’을 전서와 해서가 혼용된 독특한 서체로 조각돼 있다. ‘중화궁’은 ‘승정원일기’와 ‘일성록’ ‘비변사등록’ 등에 언급돼 있으며, 앞으로 면밀한 연구와 조사가 이뤄질 예정이다.

이번 2점의 문화재 환수는 지난 2017년 환수된 ‘효명세자빈 죽책’, 2018년에 국내로 들어온 ‘덕온공주 동제인장’과 ‘덕온공주 집안 한글자료’에 이어 조선 시대 왕실 관련 연구의 외연을 확장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백자이동궁명사각호’와 ‘중화궁인’은 앞으로 조선왕실유물 전문기관인 국립고궁박물관(관장 지병목)에서 관리될 예정이다. 국립고궁박물관은 이들 유물에 대한 전문적인 보존과 연구를 진행하면서 국민들에게도 공개전시 등을 통해 선보일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