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공단, 터키 철도청과 철도사업 협력 위한 양해각서 체결
철도공단, 터키 철도청과 철도사업 협력 위한 양해각서 체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철도시설공단 전만경 부이사장(왼쪽)과 터키철도청 알리 이산 위건 청장(오른쪽)이 업무협약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제공: 한국철도시설공단) ⓒ천지일보 2019.6.18
한국철도시설공단 전만경 부이사장(왼쪽)과 터키철도청 알리 이산 위건 청장이 18일 업무협약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제공: 한국철도시설공단) ⓒ천지일보 2019.6.18

[천지일보=김현진 기자] 한국철도시설공단(이사장 김상균)이 18일 터키 수도 앙카라에서 터키 철도청과 철도사업 협력을 위해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양해각서 체결을 통해 공단은 국내 철도 분야의 혁신경험과 노하우를 전하고 한국이 터키의 철도인프라 현대화 사업(고속철도 포함)에 참여할 수 있도록 상호 협력키로 했으며 향후 철도 기술교류를 위한 철도 공동 실무그룹을 구성하고 정기적인 회의를 개최해 협력체계를 지속적으로 강화할 계획이다.

공단은 터키 철도청의 협조 하에 민자사업의 대표격인 ㈜삼보기술단과 공동으로 사업성 있는 고속철도 노선 발굴을 위해 예비타당성조사를 진행키로 했으며 이는 지난 4일 해외건설 시장개척 지원사업으로 선정됐다.

전만경 부이사장은 “터키 철도청이 철도인프라 사업 발주에 대한민국의 참여를 공식 요청해 업무협약을 체결했다”며 “사업 수주를 위해 한국의 우수한 철도 기업과 함께 체계적으로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터키 정부는 ‘비전 2023’에 따라 약 500억 달러 규모의 철도인프라 사업을 추진 중이며 이에 따라 터키 철도 총연장은 현재보다 1만 2197㎞늘어난 2만 5천㎞(2023년 예정)가 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