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유정 사건’ 전 남편 추정 유해 김포서 발견
‘고유정 사건’ 전 남편 추정 유해 김포서 발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 남편 살해 고유정 얼굴 공개(제주=연합뉴스) 전 남편을 살해한 혐의로 구속된 고유정(36)이 제주동부경찰서 유치장에서 나와 진술녹화실로 이동하고 있다.앞서 지난 5일 제주지방경찰청은 신상공개위원회를 열어 고씨의 얼굴, 실명 등 신상을 공개하기로 결정했다.
전 남편을 살해한 혐의로 구속된 고유정(36)이 제주동부경찰서 유치장에서 나와 진술녹화실로 이동하고 있다.앞서 지난 5일 제주지방경찰청은 신상공개위원회를 열어 고씨의 얼굴, 실명 등 신상을 공개하기로 결정했다.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고유정 전 남편 살인사건’의 피해자 유해로 추정되는 일부분이 경기 김포시 소각장에서 발견됐다.

18일 경찰에 따르면 제주동부경찰서는 지난 15일 경기 김포시 한 소각장에서 고유정(36, 구속)의 전 남편 강모(36)씨의 것으로 추정되는 뼈 추정 물체 40여점을 발견했다. 해당 물체는 500∼600도로 고열 처리된 후 1∼2㎝ 이하로 조각난 채 발견됐다.

경찰은 유해를 수습한 뒤 유전자 검사 등을 통해 정확한 신원을 파악하고 있다.

앞서 경찰은 지난달 31일 고씨가 경기 김포시 한 아파트 내 쓰레기 분류함에서 강씨의 시신을 담은 것으로 추정되는 흰색 종량제봉투를 버리는 모습을 포착한 후 수색에 집중해 왔다.

경찰은 지난 5일에도 종량제봉투의 이동경로를 따라가 봉투에 담긴 물체가 김포시 소각장에서 한 번 처리된 후 인천시 서구 한 재활용업체로 유입된 것을 확인했다. 하지만 뼛조각들을 수거해 감정을 맡겼으나 동물 뼈라는 결론이 나온 바 있다.

지난 14일 경찰은 인천 서구 같은 재활용업체에서 라면박스 2개 분량의 뼈 추정 물체를 추가로 수거했으며 이를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긴급 감정의뢰를 했다. 결과는 아직 나오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고씨는 지난달 25일 제주 조천읍 한 펜션에서 전 남편인 강씨를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다. 고씨에게 적용된 혐의는 살인을 포함해 사체손괴, 사체 유기, 사체은닉 등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박현주 2019-06-19 00:24:34
볼수록..너무 잔인하다..유가족들 슬픔이 너무 느껴지는데...뼈조각하나 제대로 못찾으니..

문지숙 2019-06-18 19:38:49
정말 끔찍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