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내일 한중 경제공동위 개최… ‘화웨이’ 의제 아냐”
외교부 “내일 한중 경제공동위 개최… ‘화웨이’ 의제 아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외교부 ⓒ천지일보 DB
외교부 ⓒ천지일보 DB

“사드 갈등 이후 양국 중국인 단체관광 등 회복 논의”

[천지일보=손성환 기자] 한국과 중국이 오는 19일 서울에서 개최하는 ‘제23차 경제공동위원회’에서 미국과 중국의 무역전쟁에서 시작된 중국 통신기업 화웨이 제품 사용 거부 문제에 대해서는 논의가 이뤄지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18일 외교부는 한중 경제공동위와 관련해 5G 문제는 의제에 포함되지 않았다면서 특별히 중국이 문제를 제기할 사항도 아니라고 말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중국이 보호무역주의 동향에 대한 우려를 표명하며 5G 문제에 대한 자신들의 입장을 얘기할 수도 있지만 본격적인 의제는 아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만약 중국이 회의에서 화웨이 관련 문제를 언급할 경우 한국에서는 특정 장비 선택 문제에 대해서 개별 기업들이 자율적으로 결정할 사항이며, 한국 정부는 5G 보안 강화 노력을 계속해 나간다는 기본 입장을 설명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회의에서 한국 정부는 사드 갈등 이후 양국 관계의 전면 복원을 체감할 수 있도록 중국인 단체 관광객의 한국 방문을 회복할 것과 문화콘텐츠 교류를 활성화하도록 적극적으로 제기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문지숙 2019-06-18 19:41:27
중국에도 일본에도 치이고 가운데에서 끼어 힘든 대한민국일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