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인천 붉은 수돗물, 무리하게 관로 바꾸며 발생”
환경부 “인천 붉은 수돗물, 무리하게 관로 바꾸며 발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신창원 기자] 인천 지역에 붉은 수돗물 사태가 2주 넘게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지난 16일 오후 인천시 서구 당하동 원정사거리 공원에서 열린 ‘서구수돗물사태주민규탄집회’에 피해 주민들이 참석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6.16
[천지일보=신창원 기자] 인천 지역에 붉은 수돗물 사태가 2주 넘게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지난 16일 오후 인천시 서구 당하동 원정사거리 공원에서 열린 ‘서구수돗물사태주민규탄집회’에 피해 주민들이 참석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6.16

22일부터 순차적 정상 공급

[천지일보=이수정 기자] 인천에서 논란을 불러일으킨 ‘붉은 수돗물’ 사태는 정수장에서 가정까지 물을 공급하는 관로를 무리하게 바꿔주는 과정에서 총체적 대응 부실로 발생한 것으로 확인됐다.

환경부는 18일 정부 원인조사반의 인천 붉은 수돗물(적수) 중간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사태의 직접적 사고원인은 무리한 수계전환이라고 진단했다.

환경부에 따르면 인천 적수 사태는 공촌정수장에 물을 공급하는 풍납취수장과 성산가압장이 전기 점검으로 가동이 중지됨에 따라 인근 수산·남동정수장에서 정수한 물을 수계전환 방식으로 대체 공급하는 과정에서 발생했다. 수계전환이란 정수장 사이 급수구역을 변경하는 것을 말한다.

수계전환 작업을 할 때에는 물이 흐르는 방향을 바꾸는 과정에서 녹물 등이 발생하지 않도록 충분한 시간을 두고 토사나 물을 빼주는 이토밸브와 소화전 등을 이용해 배수를 해야 한다.

평소 공촌정수장에서 수돗물을 공급할 때는 물이 흐르는 방향을 그대로 살리는 방식으로 공급하지만 이번에 수계를 전환할 때는 압력을 줘 역방향으로 공급한 것으로 조사됐다. 역방향으로 수계를 전환하려면 흔들림이나 충격 등의 영향을 고려하고 이물질이 발생하는지를 따져 보면서 정상상태가 됐을 때 공급량을 서서히 늘려나가야 한다.

그러나 조작 과정에서 역방향으로 유량을 2배 이상 늘리면서 유속도 역방향으로 2배 이상 증가해 관벽에 부착된 물때가 바닥 침적물과 함께 서구 검단·검암지역으로 공급돼 초기 민원이 발생해 적수 사태로 번졌다.

환경부는 “수계전환에 따라 탁도가 상승한 것으로 확인됐는데도 초동 대응이 이뤄지지 못해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는 골든타임 놓친 것으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인천시는 사전대비와 초동대처도 미흡했던 점을 사실상 시인하고 고개를 숙였다. 박남춘 시장은 17일 기자회견을 열고 “그동안의 수계전환이나 단수 때 발생하는 적수 현상은 보통 일주일이면 안정화된다는 경험에만 의존했다”며 “사태 초기 시민 안내와 대응에 대해서도 미흡한 점 등 수질검사 기준치에 근거해 안전성에는 문제가 없다고 설명해 불신을 자초하기도 했다”고 거듭 사과했다.

환경부와 인천시는 이물질을 완전히 제거해 사고 이전 수준으로 수돗물 수질을 회복하기 위해 공촌정수장 정수지 내의 이물질부터 우선 제거한 뒤 송수관로, 배수지, 급수구역별 소블럭 순으로 오염된 구간이 누락되지 않도록 배수작업을 실시할 계획이다. 오는 22일부터 배수 순서를 정해 단계적으로 공급을 정상화하고, 늦어도 29일까지 수돗물 정상 공급을 완료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환경부는 중장기적으로 전문가 합동 원인조사반 조사결과 백서를 올해 7월까지 발간·배포하고, 식용수 사고에 대비한 지자체·유관기관 공동연수회도 7월 중 개최할 계획이다.

지난달 30일 시작된 인천 붉은 수돗물 사태는 서구, 영종, 강화 지역 1만여 세대가 적수 피해를 겪었으며, 지난 14일 기준 해당지역 초·중·고등학교 135개소가 정상급식을 중단하고, 학생 1인당 대체급식비 2000원을 지원하는 등 해당 학교에 생수공급과 급수차 등을 지원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하나 2019-06-18 23:52:28
그러고서는 뒤늦게 물 먹지 말라고 인정하면서 발표했다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