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어린이집 직원 13% 잠복결핵… 60대 이상 30%
병원·어린이집 직원 13% 잠복결핵… 60대 이상 3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결핵의 증상과 진단·치료. (제공: 질병관리본부)
결핵의 증상과 진단·치료. (제공: 질병관리본부)

잠복결핵감염 검진사업 결과

치료 미룰 경우 발병률 7배↑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의료기관·어린이집 종사자와 청소년의 13%가 몸 안에 결핵균이 잠복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또한 나이가 많을수록 그 비율이 높아지고, 60대 이상 고령자의 경우 10명 중 3명꼴로 나타났다.

18일 질병관리본부의 ‘2018년 집단시설 종사자 등 잠복결핵감염 검진사업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의료기관·어린이집 종사자와 학교 밖 청소년 12만 8906명 중 13.2%인 1만 7045명이 잠복결핵감염 양성으로 조사됐다.

결핵은 결핵균이 몸 안으로 침범해 발생하는 감염병으로, 폐결핵 환자로부터 나온 침방울 등 호흡기로 전파되는 질환으로 알려졌다. 이 균에 감염되면 2년 이내 또는 평생에 걸쳐 증상이 나타난다. 발병하면 기침 또는 객담·혈담, 객혈, 폐손상, 신경과민, 식욕부진 등 증상을 보인다. 치사율은 지난 2017년 기준으로 16%에 이른다.

잠복결핵이란 몸 안에 결핵균이 존재하나 활동 또는 증식은 하지 않아 결핵이 발병하지 않은 상태를 말한다. 다른 사람에게 균을 옮기지는 않지만 결핵환자와 접촉할 경우 30%는 감염되고 10%는 발병으로 이어지는 등 감염 위험이 있다.

연령 및 성별 잠복결핵감염 양성률. (제공: 질병관리본부)
연령 및 성별 잠복결핵감염 양성률. (제공: 질병관리본부)

연령대별로 살펴보면 10대가 3.0%, 20대 3.4%, 30대 9.1%, 40대 17.7%, 50대 25.4%, 60대 이상 31.0% 등으로 나타났다. 나이가 많을수록 잠복결핵감염 양성률이 증가하는 양상이었다. 성별로는 남성 50대 29.2%, 60대 이상 36.9%로 같은 연령대 여성(50대 24.8%, 60대 이상 28.3%)에 비해 50대 이후 양성률이 큰 차이를 나타냈다.

이번 연구를 진행한 질병관리본부 질병예방센터 결핵·에이즈관리과는 “연령이 증가할수록 잠복결핵감염 양성률이 증가하는 양상으로 통계적으로 유의한 차이를 보였다”고 밝혔다.

몸 안에 결핵균이 잠복해 있는 경우를 직업군별로 살펴보면 어린이집 종사자가 18.6%(3만 8953명 중 7254명)로 가장 높았다. 이후 의료기관 종사자 11.0%(8만 9153명 중 9765명), 학교 밖 청소년 3.3%(800명 중 26명) 순으로 조사됐다.

시·도 지역별로는 제주가 15.8%, 경기 15.4%, 부산 14.5%, 인천 14.1%, 서울 14.0%, 충북 13.6%, 충남 13.5% 등으로 조사됐다. 10%대 이하로는 광주가 8.1%로 가장 낮았고 울산 9.9%, 강원 10.5%, 대구와 전북 10.8% 등으로 나타났다.

과거 질병관리본부가 진행한 연구결과에 따르면 1년 2개월간 관찰했을 때 치료를 받지 않은 잠복결핵감염자는 치료 완료자보다 활동성 결핵에 걸릴 확률이 7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보건당국은 고령일수록 잠복결핵감염 양성률이 높아지는 것과 관련한 대책으로 무료 흉부 엑스레이 촬영 결핵검진사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대상은 연말까지 전남 순천시와 함평군, 충남 아산시와 태안군 등 4개 기초자치단체 65세 이상 노인 3만 8000여명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준섭 2019-06-18 23:18:59
요즘도 결핵이 있나보군. 조심해야겠는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