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간판제품 릴레이 인상… 전문가 우려제기
CJ 간판제품 릴레이 인상… 전문가 우려제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부품목 최대54% 껑충

전문가 “인상 신중해야”

[천지일보=정인선 기자] 올해 주요 간판제품들의 가격을 줄줄이 인상하고 있는 CJ제일제당의 행보에 전문가들이 우려를 제기했다. 국내 종합식품제조업체 1위인 만큼 인상에 따른 파급효과가 크기 때문이다.

18일 업계에 따르면 CJ제일제당은 지난 2월 햇반과 어묵, 장류 등 7개 품목의 가격을 일제히 상향조정했다. 연매출 1000억원이 넘는 CJ제일제당의 메가브랜드 ‘햇반(210g)’은 1480원에서 1600원으로 가격을 평균 9% 올렸다. ‘햇반 컵반 스팸마요덮밥’도 2980원에서 3180원으로 평균 6.8% 올랐다.

어묵과 맛살도 각각 평균 7.6%, 6.8% 인상됐고 고추장과 된장 등 장류도 평균 7%, 다시다 평균 9%씩 인상됐다. 대표 상품뿐 아니라 장류까지 전반적으로 가격이 오른 셈이다.

이어 4월 중순에는 두부와 낫토 등 콩 제품들도 평균 9.4% 인상했다. 이 영향으로 한 대형마트에서 ‘행복한 콩 천일염국산콩부침과 콩찌개(180g)’는 각각 1480원에서 2280원으로 54.1%나 가격이 올랐다. ‘유산균 생나또 달콤간장’과 ‘행복한콩 콩국물’ 역시 25.1%씩이나 가격이 뛰었다.

CJ제일제당 측은 그간 자체적으로 감내하던 원가인상에 대한 부담이 커져 가격을 조정하게 됐다는 입장이다.

그럼에도 CJ제일제당의 전방위적 가격인상에 전문가들은 우려를 제기하고 있다. 소비자공익네트워크 이혜영 정책기획본부장은 “CJ제일제당과 같은 대기업이 막대한 영업이익을 보면서도 혼란한 틈을 타서 제품 가격을 올리는 모습이 반복되고 있다”며 “식품가격 인상은 가계 장바구니 물가에 큰 영향을 주므로 가격 인상에 신중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실제 CJ제일제당의 지난해 영업이익은 연결기준 8327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전년 대비 7.2% 증가한 수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