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핵수석 이도훈 “북미, 여러 접촉 있어… 대화동력 살리는 방향 가고 있어”
북핵수석 이도훈 “북미, 여러 접촉 있어… 대화동력 살리는 방향 가고 있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이도훈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이 11일 오전 서울 외교부에서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와 회담하기 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들은 회담에서 대북특사단 방북 결과를 비롯한 최근 한반도 상황에 대한 평가를 공유할 계획이다. 또한 향후 비핵화와 평화체제 구축·추진 방안과 한미 공조 방안 등에 관해 협의할 예정이다. ⓒ천지일보 2018.9.11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이도훈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이 11일 오전 서울 외교부에서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와 회담하기 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들은 회담에서 대북특사단 방북 결과를 비롯한 최근 한반도 상황에 대한 평가를 공유할 계획이다. 또한 향후 비핵화와 평화체제 구축·추진 방안과 한미 공조 방안 등에 관해 협의할 예정이다. ⓒ천지일보 2018.9.11

“외교 결집해 비핵화 대화 재개”

韓, 시진핑 방북 앞두고 美협의

[천지일보=손성환 기자] 한국의 북핵 협상 수석대표인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북한과 미국이 “여러 가지 접촉이 이뤄지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18일 인천국제공항에서 이 본부장은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와 공동연설을 위해 미국으로 출국하기에 앞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북미 간에 접촉이 이뤄지고 있는지’ 질문에 이처럼 말했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방북을 앞둔 시점에 한미 북핵수석대표가 공동연설 길에 나서서 주목된다.

그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친서를 전달한 이후 대화 동력이 살아나고 있는지’에 대해선 “대화의 동력을 살리는 방향으로 가고 있다”고 답했다.

이 본부장은 “북미 간 비핵화를 위한 대화 재개가 그 어느 때보다 필요한 시점”이라며 “이러한 공통인식을 갖고 모든 외교를 결집해 대화 재개를 위해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번에 미국에서 비건 대표와 미국 행정부 사람들을 만나 어떻게 하면 대화를 재개할 수 있을 지에 대해서 협의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한 “시진핑 주석이 북한을 방문한다고 발표가 됐고 트럼프 대통령도 한국에 올 예정”이라며 “6월은 외교에 있어서 매우 중요한 달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이 본부장은 21일까지 워싱턴D.C.에 머물 예정으로 19일(현지시간)에는 미 싱크탱크 애틀랜틱 카운슬이 동아시아재단과 워싱턴에서 개최하는 전략대화 행사에서 기조연설을 할 예정이다. 이와 관련해 그는 “비건 대표와 한미의 일치된 입장을 연설로 밝힌다”고 설명했다.

앞서 지난 15일(현지시간) 모스크바에서 열린 한러 외무장관회담에서 러시아 측이 언급한 ‘비핵화 로드맵’에 대해 미국 측과 협의할 것인지에 대해서 이 본부장은 “비건 대표도 그렇고 러시아와 중국은 중요한 파트너이기에 비건 대표와 관련 협의를 할 것”이라고 했다.

이 본부장의 방미 기간에 북핵 수석대표 협의도 연다. 이 자리에서 북핵 협상 방안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며, 비건 대표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 앞서 오는 24일 방한할 예정이어서 북한과의 실무접촉 가능성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할 것으로 보인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