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하라 강경대응… “우울증, 마음이 편해서라고?”
구하라 강경대응… “우울증, 마음이 편해서라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하라 근황공개(출처: 구하라 인스타그램)
구하라 근황공개(출처: 구하라 인스타그램)

구하라 강경대응… “우울증, 마음이 편해서라고?”

[천지일보=박혜민 기자] 구하라가 악플러를 향해 강경 대응을 예고했다.

가수 구하라는 1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앞으로 악플 조치 들어가겠다. 악플 선처 없다. 제 정신 건강을 위해서라도 여러분들께서도 예쁜 말 고운 말 고운 시선으로 보일 수 있는 사람이었으면 좋겠다”라며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이어 구하라는 “우울증 쉽지 않은 거다. 마음이 편해서 우울증이라고요? 열심히 일한 만큼 얻은 저의 노력이다. 당신도 우울증일 수도 있다라는 걸, 아픈 사람이라는 걸 모르는 거냐”면서 “아픈 마음 서로 감싸주는 그런 예쁜 마음은 어디에 있을까? 극복하고 저도 노력해서 긍정적이게 좋은 모습 보여드리도록 노력할거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공인 연예인 그저 얻어먹고 사는 사람들 아니다. 그 누구보다 사생활 하나하나 다 조심해야 하고, 그 누구보다 가족과 친구들에게도 말하지 못하는 고통을 앓고 있다"면서 "얘기해도 알아줄 수 없는 고통이요.. 여러분의 표현은 자유다. 그렇지만 다시 악플 달기 전에 나는 어떤 사람인지 생각해볼 수 없을까?”라고 전했다.

구하라는 이날 오전 인스타그램에 “미안하고 고마워요 더 열심히 극복해서 좋은 모습 보여드릴게요”라고 근황을 전하기도 했다.

앞서 구하라는 지난 4월 26일 강남구 자택에서 의식을 잃고 쓰러져 매니저에게 발견돼 병원으로 이송됐다.

이틀 뒤인 28일 구하라는 일본의 미디어에 “여러 일이 겹치면서 마음이 약해졌고, 괴로웠다. 해서는 안 될 일을 선택했다”면서 “이제 마음을 강하게 먹고 건강한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정말 죄송하다”고 전하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