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재단, 미래 농업의 희망 ‘파란농부’ 2기 첫 출발
농협재단, 미래 농업의 희망 ‘파란농부’ 2기 첫 출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일 김병원 농협재단 이사장이 파란농부 2기와의 간담회 시간을 가지면서 강연을 하고 있다. (제공: 농협재단) ⓒ천지일보 2019.6.17
15일 김병원 농협재단 이사장이 파란농부 2기와 간담회를 갖고 강연을 하고 있다. (제공: 농협) ⓒ천지일보 2019.6.17

[천지일보=김현진 기자] 농협재단(이사장 김병원)이 청년농업인 육성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2019년 선발된 ‘파란농부 2기생’ 53명을 대상으로 지난 14~15일 양일간 충남 금산군에서 오리엔테이션을 실시했다.

미래 농업의 희망 ‘파란농부’는 농업에서 청년들이 새로운 일자리를 창출할 수 있다는 희망을 주고 청년농업인의 안정적인 농촌 정착지원을 위해 지난해부터 농협재단에서 도입한 청년농업인 육성 프로그램이다.

파란농부 2기로 선발된 농업인에 대해 농협재단은 일본·네덜란드·중국 등 선진농업국에 대한 해외연수비를 지원할 예정이며, 연수 후에는 안정적으로 농촌에 정착할 수 있도록 관련부서(농협미래농업지원센터 등)와 협력해 금융·유통·포장·가공 등 초기 지원과·생산에서 판매까지 종합적인 컨설팅을 실시할 예정이다.

파란농부 2기 53명은 농업에 꿈과 열정이 있는 만 18세 이상 39세 이하 청년농업인을 대상으로 해외연수 경험이 없거나 적은 농업인을 신청받아 서류 심사와 농업전문가의 면접을 통해 지난달 17일 최종 선발됐다.

오리엔테이션은 ▲파란농부의 뜻 ▲청년(젊은)농부 ▲알을 깨고 나온(破卵, 고정관념과 틀을 깬) 농부 ▲농업의 블루오션을 창출하는 농부 ▲농업에 파란(波瀾)을 일으키는 농부 등을 각각의 주제로 각 분야 전문가 특강이 진행됐으며, 지난해 선발된 1기 선배와 함께하는 자리를 통해 조언을 구하는 등 선발자의 소양강화와 내실있는 해외연수의 기초를 다지는 시간이 됐다. 

15일에는 김병원 농협재단 이사장이 참석해 파란농부 2기와 간담회 시간을 가졌다. 김병원 이사장은 “실패에 대한 두려움 없이 스스로 쉼없이 강해지는 ‘自强不息(자강불식)’으로 미래 우리나라 농업에 파란을 일으키는 성공한 농업CEO가 돼 달라”고 격려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