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주택거래량 작년보다 15.8% 감소… 2006년 이후 최저
5월 주택거래량 작년보다 15.8% 감소… 2006년 이후 최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서초구 아파트 단지. ⓒ천지일보DB
서울 서초구 아파트 단지. ⓒ천지일보DB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지난달 전국의 주택 매매거래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5% 가량 줄어 5월 기준으로는 2006년 이후 가장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지난달 전국 주택 매매거래량은 총 5만 7천여건으로, 1년 전 6만 7789건보다 15.8% 감소했다.

최근 5년 5월 평균 8만 6037건과 비교해도 33.6% 감소했다.

특히 수도권 주택 매매거래량은 지난해 5월 3만 5054건에서 2만 6826건으로 23.5%, 서울의 경우 같은 기간 1만1719건에서 8077건으로 31.1% 각각 감소했다.

주택 유형별로는 지난달 아파트의 거래량이 3만 5710건으로 지난해 5월보다 15% 감소했고, 단독·연립주택 등의 거래량은 2만 1390여건으로 17% 가량 줄었습니다.

반면 전·월세의 경우 지난달 전국에서 모두 15만 8905건이 거래돼 지난해보다 6.8%, 5년 평균치보다 15.6% 늘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경숙 2019-06-17 18:49:42
대한민국의 아파트는 너무 많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