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윤석열 검찰총장 임명, 檢 정치적 중립 날샌 지 오래”
한국 “윤석열 검찰총장 임명, 檢 정치적 중립 날샌 지 오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일 전격적으로 서울중앙지검장에 임명된 윤석열 대전고검 검사. (출처: 연합뉴스)
19일 전격적으로 서울중앙지검장에 임명된 윤석열 대전고검 검사.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임문식 기자] 자유한국당이 17일 문재인 대통령이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을 검찰총장으로 임명한 데 대해 “혹시나가 역시나인 인사였다”고 혹평했다.

민경욱 대변인은 논평에서 “윤석열 지검장이 누구인가. 그는 국정원의 댓글 수사와 관련해 외압 의혹 폭로로 스타 검사가 된 인물”이라며 “아니나 다를까 문 정부가 들어서자마자 그는 서울중앙지검장에 올랐고, 이후 야권 인사들을 향한 강압적인 수사와 압수수색 등으로 자신이 ‘문재인 사람’임을 몸소 보여주었다”고 비판했다.

이어 “그러던 그가 이제 검찰총장의 옷으로 갈아입게 됐다. 검찰의 정치적 중립과 수사의 독립성은 날샌 지 오래”라고 지적했다.

민 대변인은 “청와대는 하명을 했고, 검찰은 이에 맞춰 칼춤을 췄다. 이제 얼마나 더 크고 날카로운 칼이 반정부 단체, 반문 인사들에게 휘둘려질 것인가”라고 주장했다.

그는 “인사청문회가 남아 있지만, 국회 보고서 채택도 없이 임명 강행된 인사가 15여명이다. 그러니 기대난망”이라며 “윤 지검장은 사람에 충성하지 않는다고 말한 당사자다. 국민이 지켜보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