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20월드컵] “끝이 아닌 새로운 시작”… 서울광장서 대표팀 열렬한 환영식
[U20월드컵] “끝이 아닌 새로운 시작”… 서울광장서 대표팀 열렬한 환영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준우승을 거머쥔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선수들이 17일 서울광장서 열린 환영식에서 정정용 감독에게 헹가래 치고 있다. ⓒ천지일보 2019.6.17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준우승을 거머쥔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선수들이 17일 서울광장서 열린 환영식에서 정정용 감독에게 헹가래 치고 있다. ⓒ천지일보 2019.6.17

황태현 “잊지 못할 한달 반…더 높은 꿈 향해 최선 다할 것”

정정용 감독 “백성 있어 임금 있다… 모든 건 선수들 덕분”

‘누나 누구에게 소개’ 질문에 이강인 “다 비정상이야” 농담

“헹가래 못 받아 아쉽다” 정 감독 말에 선수들 즉석 헹가래  

[천지일보=홍수영 기자]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에서 준우승하며 한국 남자축구 사상 최고의 성적을 거둔 U20대표팀이 17일 귀국한 가운데 서울 광장에서 환영식이 열렸다.

이날 오전 11시 30분 예정된 환영식이 시작하기 전부터 많은 인파들이 선수들을 맞이하기 위해 몰려들었다. 정오를 향하는 시간이라 햇볕은 뜨거웠으나 선수들을 환영하기 위해 몰려든 사람들의 기대와 열정보다 뜨겁진 않은 것 같았다.

걸그룹 락킷걸과 밴드 트랜스픽션의 축하공연으로 문을 활짝 연 환영식은 박소현(KBS)·장예원(SBS)·김대호(MBC) 아나운서의 사회로 진행됐다.

사회자들의 소개 멘트와 함께 축구대표팀 선수들이 하나 둘씩 입장했다. 팬들은 이강인·이광연·오세훈 등의 이름이 불리 때 마다 열화와 같은 함성과 함께 선수들을 맞이했다.

그 중에서도 대표팀을 하나의 팀으로 이끌었던 정정용 감독이 가장 큰 환호를 받았다.

정정용 감독은 환영식 소감을 묻자 “우리 선수들이 성적을 낸 게 아니고, 대한민국 국민들과 함께 성적을 낸 것 같다”며 “임금이 있어서 백성이 있는 게 아니고, 백성이 있어서 임금이 있는 것이다. 제가 지금 여기 서 있는 건 선수들 덕분”이라고 말해 큰 박수갈채를 받았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준우승을 달성한 축구대표팀 선수들과 정정용 감독이 17일 서울광장서 열린 환영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6.17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준우승을 달성한 축구대표팀 선수들과 정정용 감독이 17일 서울광장서 열린 환영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6.17

주장 황태현(안산)은 선수단을 대표해 팬들에 뜨거운 환대에 감사 인사를 전했다. 그는 “한국에 와서 보니 우리가 역사적인 일을 해냈다는 사실이 실감나고 자랑스럽게 느껴진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가 이렇게 좋은 성적을 낼 수 있었던 계기는 코칭스태프와 선수들이 간절했고 최선을 다해 싸웠기 때문”이라며 “하지만 지원스태프분들이 자신보다 선수와 팀을 위해 밤잠 아끼며 마사지 해주시고 분석해주셨다. 그 부분이 정말 컸다”고 대표팀을 지원한 모든 스태프들에게도 공을 나눴다.

그러면서 “팀에 위기가 오고 힘들었을 때 한국에서 늦은 시간임에도 응원해주시는 팬, 국민, 가족을 위해 ‘더 뛰자, 더 해보자’는 마음으로 끝까지 싸울 수 있었다”면서 “잊지 못할 한 달 반 동안의 월드컵을 마쳤다. 끝이 아닌 새로운 시작이라고 생각하고 더 높은 위치에서 더 높은 꿈을 향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선수들 개개인을 향한 질문 시간이 이뤄졌다. 질문은 온라인을 통해 팬 2000여명이 참여했다.

이번 대회에서 최우수선수에게 주어지는 ‘골든볼’을 수상하며 한국 축구를 이끌 것으로 기대되는 이강인(발렌시아)에게 재밌는 질문이 나왔다. “누나가 둘이 있는데, 소개해주고 싶은 동료가 누가 있나”라는 물음이었다.

이강인은 “솔직히 아무도 소개해 주고 싶지 않다”고 말해 웃음을 일으켰다. 다시 말문을 이어간 이강인은 “꼭 해야 한다면 전세진(수원)이나 엄원상(광주)”라며 “가장 정상인 것 같다. 나머지는 비정상”이라고 재치 있게 답했다.

골든볼을 수상한 이강인은 18세다. U20월드컵에서 이 나이 선수가 골든볼을 받은 건 리오넬 메시(아르헨티나) 이후 14년 만이다.

그는 “옆에서 열심히 뛰어주고 밖에서 응원해준 분들로 인해 좋은 상을 받을 수 있었다”고 겸손하게 답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17일 오후 서울광장에서 열린 2019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준우승 달성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환영식에서 이강인 선수가 질문에 답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6.17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17일 오후 서울광장에서 열린 2019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준우승 달성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환영식에서 이강인 선수가 질문에 답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6.17

김현우(디나모 자그레브)는 우크라이나와 결승 때 옐로카드를 받은 뒤 주심에게 보였던 애교를 다시 이 자리에서 재현할 것을 요청받았다. 쑥쓰러워 하면서도 끝내 재현한 김현우는 “전 평소엔 과묵하고 카리스마 넘치는 스타일”이라고 해명해 좌중을 웃기기도 했다.

선수들은 정정용 감독의 이름을 딴 삼행시도 지으며 팬들과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행사가 거의 마무리될 때 쯤 황태현이 마이크를 잡고 “감독님 헹가래를 해드리지 못해 아쉬웠다. 이곳에서 한 번 해드리고 싶다”고 양해를 구했다.

정정용 감독이 “지난해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십에 이어 이번에도 준우승을 해서 헹가래를 못했다”고 말하자 선수들이 즉각 반응한 것이다.

앞서 황태현은 귀국 전 인터뷰에서 “감독님 헹가래를 해드리지 못해 못해서 마음에 남는다”고 말하기도 했다.

이후 선수들은 정정용 감독을 둘러싼 뒤 안경까지 벗긴 뒤 다 함께 헹가래를 쳤다.

환하게 웃으며 행사를 마무리한 선수들은 선수단 버스에 올라야 했으나, 팬들의 사인 요청에 일일이 응하며 한참을 광장에서 머물러야 했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은 오는 19일 대표팀을 청와대로 초청해 격려 만찬을 갖는다. 문 대통령은 전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멋지게 놀고 나온 우리 선수들이 자랑스럽다”며 “젊음을 이해하고 넓게 품어준 감독과 선수들은 우리 마음에 가장 멋진 팀으로 기억될 것”이라고 축하의 메시지를 전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17일 오후 서울광장에서 열린 2019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준우승 달성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환영식에서 이강인 선수, 조영욱 선수 등이 팬들에게 사인을 해주고 있다. ⓒ천지일보 2019.6.17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17일 오후 서울광장에서 열린 2019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준우승 달성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환영식에서 이강인 선수, 조영욱 선수 등이 팬들에게 사인을 해주고 있다. ⓒ천지일보 2019.6.17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문지숙 2019-06-17 21:16:27
정말 자랑스럽고 보기가 좋습니다

이경숙 2019-06-17 18:47:43
대한민국의 축구 미래는 밝다고 봐야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