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준호 ‘기생충’ 시드니영화제서도 최고상… “계급 탐구의 명작”
봉준호 ‘기생충’ 시드니영화제서도 최고상… “계급 탐구의 명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영화 ‘기생충’ 배우 송강호, 이선균, 조여정, 최우식, 박소담, 장혜진, 봉준호 감독이 28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언론·배급 시사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천지일보 2019.5.28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영화 ‘기생충’ 배우 송강호, 이선균, 조여정, 최우식, 박소담, 장혜진, 봉준호 감독이 28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언론·배급 시사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천지일보 2019.5.28

[천지일보=장수경 기자] 봉준호 감독 ‘기생충’이 올해 제66회 시드니영화제에서 최고상인 ‘시드니 필름 프라이즈’를 수상했다.

DPA 등 외신에 따르면 봉 감독은 지난 16일(현지시간) 호주 시드니의 스테이트 시어터에서 개최된 시드니영화제 폐막식에 참석해 트로피와 상금 6만 호주달러(약 4900만원)를 받았다.

영화제 측은 최고상 선정 이유에 대해 “‘기생충’은 충격적일 정도로 장르적 관습을 무시하고 있으며 부드럽고 잔인하면서도 아름답고 가혹하며 재미있고 비극적이다. 계급 탐구의 명작”이라고 평가했다.

앞서 봉 감독은 지난 5월 칸국제영화제에서 한국영화 사상 처음으로 황금종려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한국 영화가 세계 3대 영화제(칸·베를린·베네치아영화제)에서 최고상을 받은 건 지난 2012년 김기덕 감독의 ‘피에타’가 베네치아영화제에서 황금사자상을 받은 이후 7년만이다. 또한 칸영화제 본상 수상은 2010년 이창동 감독의 ‘시(각본상)’ 이후 9년만이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준섭 2019-06-18 23:20:15
통일만 되면 한국은 그야말로 승승장구할텐데요 우리 문화가 세계에 알려지고 있잖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