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총리 “北비핵화, 몇 개월 사이 좋은 변화 생길 듯”
李총리 “北비핵화, 몇 개월 사이 좋은 변화 생길 듯”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강수경 기자] 제51회 대한민국 국가조찬기도회가 17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렸다. 국가조찬기도회와 국회조찬기도회가 주최한 이번 기도회는 ‘먼저 하나님의 나라와 의를 구하라’는 주제로 진행됐다. 최근 장로가 됐다고 소개된 이낙연 국무총리가 축사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6.17
[천지일보=강수경 기자] 제51회 대한민국 국가조찬기도회가 17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렸다. 국가조찬기도회와 국회조찬기도회가 주최한 이번 기도회는 ‘먼저 하나님의 나라와 의를 구하라’는 주제로 진행됐다. 최근 장로가 됐다고 소개된 이낙연 국무총리가 축사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6.17

[천지일보=명승일 기자] 이낙연 국무총리가 17일 “남북한과 미국의 최고지도자들은 모두 북한 비핵화의 의미 있는 진전이 연내에 이루어지기를 희망한다고 판단한다”며 “앞으로 몇 개월 사이에 좋은 변화가 생길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이날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제51회 국가조찬기도회에 참석해 축사를 통해 “민족 대화해를 청하자”며 이렇게 말했다.

이 총리는 “우리는 한반도 평화 정착의 기회를 어렵게 얻었다. 올해 2월 두 번째 북미정상회담이 합의 없이 끝나고, 한반도 평화를 위한 대화가 교착됐다”며 “그러나 물밑대화가 다시 이루어지고 있다. 머지않아 수면 위의 대화도 재개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전망했다.

이 총리는 또 “우리 민족은 분단의 대가를 혹독하게 치렀다. 6.25전쟁은 3백만명의 희생자와 1천만명의 이산가족을 낳았고, 강토를 폐허로 만들었다”며 “그 후로도 북한의 군사적 도발에 따른 인명피해가 이어졌다”고 진단했다.

이어 “우리는 대결의 과거로 돌아갈 수 없다”며 “우리는 하나님의 뜻에 맞게 남북화해와 한반도 평화를 반드시 이뤄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군 공연 관람 보도에서 '숙청설'이 돌았던 김영철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사진 우측 붉은원)이 확인됐다. (출처: 노동신문, 뉴시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군 공연 관람 보도에서 '숙청설'이 돌았던 김영철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사진 우측 붉은원)이 확인됐다. (출처: 노동신문, 뉴시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