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다은, 대학로서 남다른 패션센스 ‘눈길’
신다은, 대학로서 남다른 패션센스 ‘눈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다은 (출처: 신다은 SNS)
신다은 (출처: 신다은 SNS)

[천지일보=박혜민 기자] 배우 신다은의 물오른 미모 근황이 눈길을 끈다.

신다은은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내가 좋아하는 대학로 혜화동! 스무살때 공연 포스터 붙이다 파출소 끌려간 그 여자애. 다 변한것 같은데 내 꿈은 그대로다. 평생 살것 처럼 꿈꿔야지”라며 근황사진을 올렸다.

공개된 사진 속 신다은은 미소를 짓으며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다. 특히 신다은은 더욱 물오른 여신 미모로 시선을 끈다.

한편 신다은은 2007년 드라마 ‘뉴하트’로 데뷔해 많은 작품을 통해 얼굴을 알렸다.

한편 신다은 남편 임성빈의 직업은 공간 디자이너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