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손담비 “콤플렉스는 갈비뼈… 툭 튀어나와 살처럼 보여”
‘미우새’ 손담비 “콤플렉스는 갈비뼈… 툭 튀어나와 살처럼 보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BS ‘미운우리새끼(미우새)’ 방송 화면 캡처. ⓒ천지일보 2019.6.16
SBS ‘미운우리새끼(미우새)’ 방송 화면 캡처. ⓒ천지일보 2019.6.16

[천지일보=박혜민 기자] 가수 손담비가 자신의 콤플렉스는 갈비뼈라고 밝혔다.

손담비는 16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미운우리새끼(미우새)’에 스페셜 MC로 출연해 이같이 말했다.

손담비는 콤플렉스에 관한 질문을 받자 “사실 갈비뼈가 좀 그렇다”며 “톡 튀어나와 마치 살처럼 보인다”고 난감해했다.

이를 듣던 신동엽이 “비키니 같은 의상을 입으면 도드라져 보이겠다”고 말하자 손담비는 고개를 끄덕였다.

이에 서장훈은 자신은 키가 너무 커 곤란해 했다. 이후 자리에서 일어서더니 얼굴이 화면 앵글 밖으로 넘어간 모습으로 주변의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미우새’는 엄마들이 화자가 돼 자식들의 일상을 관찰하고 육아일기라는 장치를 통해 순간을 기록하는 프로그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