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20월드컵] 대한민국, 우크라이나와 1-1로 전반 종료… 이강인 PK골
[U20월드컵] 대한민국, 우크라이나와 1-1로 전반 종료… 이강인 PK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강인이 15일(현지시간) 폴란드 우치의 우치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우크라이나와의 결승전 전반 2분께 김세윤이 얻어낸 PK를 차고 있다.대한민국은 전반 2분경 김세윤이 얻어낸 PK를 이강인 성공시켜 1-0으로 앞서 나가고 있다.  (출처: 뉴시스)
이강인이 15일(현지시간) 폴란드 우치의 우치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우크라이나와의 결승전 전반 2분께 김세윤이 얻어낸 PK를 차고 있다.대한민국은 전반 2분경 김세윤이 얻어낸 PK를 이강인 성공시켜 1-0으로 앞서 나가고 있다.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홍수영 기자]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결승전에 나선 대한민국이 우크라이나를 상대로 1-1로 비긴 채 전반을 마쳤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U20 남자축구 대표팀은 폴란드 우치의 우치 경기장에서 우크라이나와 운명의 결승전을 시작했다.

한국은 오세훈(아산)과 이강인 투톱이 선봉에 선 3-5-2 포메이션으로 경기에 임했다.

2선에선 공격수 조영욱(서울)과 미드필더 김세윤(대전)이 공격형 미드필더로서 수비 뒷공간을 노렸다.

김정민(리퍼링)이 수비형 미드필더로 중원에서 균형을 잡았다.

수비 라인은 변화가 없었다. 지금껏 호흡을 맞춘 이재익(강원), 김현우(디나모 자그레브), 이지솔(대전)이 3백으로 출전하고, 좌우 윙백에 최준(연세대)과 주장 황태현(안산)을 배치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2019 FIFA U-20 남자 월드컵 대한민국-우크라이나 결승전이 열린 16일 서울 마포구 상암월드컵경기장에서 시민들이 응원전을 펼치고 있다. ⓒ천지일보 2019.6.16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2019 FIFA U-20 남자 월드컵 대한민국-우크라이나 결승전이 열린 16일 서울 마포구 상암월드컵경기장에서 시민들이 응원전을 펼치고 있다. ⓒ천지일보 2019.6.16

골문은 빛나는 활약을 펼치고 있는 이광연(강원)이 대회 전 경기를 선발로 나서서 지키게 됐다.

한국은 경기 시작과 동시에 득점 기회를 맞았다. 전반 2분 김세윤이 상대 진영 오른쪽을 돌파해 페널티지역 안으로 진입하다가 우크라이나 수비에 걸려 넘어졌다. 대회 내내 우리에게 좋은 기회를 제공한 비디오판독(VAR) 끝에 주심이 페널티킥을 선언했다.

우크라이나는 예상과 마찬가지로 3-4-3 포메이션으로 한국에 섰다.

이강인이 침착하게 득점을 성공, 선취골로 1-0으로 앞서게 됐다.

한국은 차분히 경기를 풀어갔으나, 전반 중반으로 넘어가면서 점점 반칙하는 비율이 높아졌다. 그리고 전반 32분 김현우가 우리 진영에서 파울을 범해 옐로우카드를 받았다. 김현우도 불안감을 느꼈는지 주심에게 어필을 해보기도 했다. 결과적으로 그 불안감은 적중했다.

프리킥 상황에서 공을 걷어내는 과정에서 혼전이 이어졌고, 수프리아하가 페널티지역 왼쪽에서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2019 FIFA U-20 남자 월드컵 대한민국-우크라이나 결승전이 열린 16일 서울 마포구 상암월드컵경기장에서 시민들이 선제골이 터지자 환호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6.16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2019 FIFA U-20 남자 월드컵 대한민국-우크라이나 결승전이 열린 16일 서울 마포구 상암월드컵경기장에서 시민들이 선제골이 터지자 환호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6.16

골문 아래쪽으로 깔아찬 슛이 그대로 골문을 갈랐다.

동점이 되면서 한국의 수비가 급격히 흔들리기 시작했다. 상대에게 계속 슈팅을 허용했고, 반칙도 이어졌다.

흔들리던 한국은 전반 40분을 넘어서며 안정을 되찾기 시작했다. 전반 41분엔 페널티킥을 얻어냈던 김세윤이 중앙을 돌파해 중거리 슛까지 날렸지만 골문과는 거리가 있었다.

대표팀은 전반 추가시간 오세훈이 다시 강력한 왼발 중거리 슛을 시도했으나 아쉽게 골문 왼쪽으로 살짝 지나갔다.

한국와 우크라이나는 1-1 동점을 기록하며 전반을 마무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