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홍콩 송환법안 보류에 “존중”… 美겨냥 “내정 간섭 안돼”
中, 홍콩 송환법안 보류에 “존중”… 美겨냥 “내정 간섭 안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겅솽 중국 외교부 대변인. (제공: 중국 외교부)
겅솽 중국 외교부 대변인. (제공: 중국 외교부)

[천지일보=이솜 기자] 홍콩의 대규모 시위 여파로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 추진이 보류되자 중국 정부가 홍콩 특별행정구의 결정을 존중한다면서도 미국을 겨냥, 홍콩의 내정에 누구도 간섭해서는 안 된다고 경고했다.

겅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15일 홍콩 행정수반인 캐리 람 행정장관이 송환법 추진을 보류한다고 발표한 데 대해 이 같은 입장을 밝혔다고 연합뉴스가 전했다.

겅 대변인은 “중국 중앙정부는 홍콩 특별행정구에 대한 지지와 존중, 이해를 표명한다”면서 홍콩 반환 이래 일국양제(한 국가 두 체제)와 고도의 자치가 이뤄져 홍콩 주민들이 자유와 권리를 보장받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홍콩의 번영과 안정 유지는 중국뿐만 아니라 세계 각국의 이익에도 부합한다”면서 “홍콩은 중국의 특별행정구이며 홍콩의 일은 중국 내정에 속하므로 그 어떤 국가나 조직, 개인이 간섭할 권리가 없다”고 강조했다.

중국 중앙정부 홍콩 특별행정구 연락사무실 관계자도 담화를 통해 캐리 람 장관의 결정에 지지와 이해, 존중을 표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