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할머니 살해 손녀’ 정신질환 범행 결론… 네티즌 “환자관리는 국가책무”
‘외할머니 살해 손녀’ 정신질환 범행 결론… 네티즌 “환자관리는 국가책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묻지마 범죄. (출처: 게티이미지뱅크)
범죄. (출처: 게티이미지뱅크)

과거부터 이상행동 보이다 최근 심해져 학업 중단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외할머니를 흉기로 살해한 대학생 손녀에 대해 경찰이 정신질환에 따른 것으로 사실상 결론 내리고 사건을 검찰로 넘겼다. 이를 접한 네티즌들은 정신질환자에 대한 관리는 국가책무라며 대책마련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냈다.

15일 경찰에 따르면 경기 군포경찰서는 존속살해 혐의로 구속한 A(19)씨를 검찰로 송치했다. A씨는 지난 3일 새벽 경기 군포 자신의 집으로 하룻밤을 묵기 위해 찾아온 외조모 B(78)씨를 흉기로 살해한 혐의를 받는다.

집을 비웠다가 돌아온 A씨 부모는 3일 오전 10시 20분경 숨진 B씨를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A씨는 범행 후 집에서 나와 거리를 배회하다가 같은 날 오후 2시 40분경 군포의 한 길거리에서 검거된 뒤 구속됐다.

A씨는 경찰조사에서 “극단적 선택을 시도하려고 했는데 혼자 죽기 억울해서 할머니랑 같이 가려고 했다”고 진술했고, 이후 행적에 대해선 “할머니 시신과 같이 있기 무서워서 집을 나왔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의 방에 설치된 거울에서 그가 경찰에서 진술한 것과 비슷한 내용의 글이 립스틱으로 써져 있는 것을 발견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다른 범행 동기가 있을 가능성을 열어두고 수사를 벌였으나, 과거부터 이상행동을 보였다는 A씨 가족의 진술을 확보, 사실상 정신질환에 의한 범행으로 결론을 내렸다.

가족들의 진술에 따르면 A씨는 얼마 전부터 이상행동을 보였고 최근에는 학업도 중단했다. 다만 A씨가 이상행동과 관련한 정신과 진단이나 치료를 받은 기록은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같은 점을 고려해 경찰은 검찰 송치 서류에 A씨가 정신질환을 겪다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단정 짓지 않는 대신 A씨 가족의 진술을 첨부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해 네티즌들은 정신질환자에 대한 관리가 국가에게 있다며 국가의 책임이 강화돼야 한다는 목소리를 냈다.

아이디 ‘80na***’는 “요즘 젊은 정신질환자가 주위에 너무 많다”며 “국가에서 너무 방치한다. 이것도 국가의 책무”라고 강조했다. ‘arcs***’은 “이다지도 나라에 정신질환자가 많은데 왜 그냥 두느냐”고 반문했다.

‘gogm***’는 “지금 진단 받은 환자들 막 돌아다니고 잠재적인 질환자들까지 사회에 막 돌아다니면 그냥 운이 나빴다고 생각하고 죽음당하라는 거냐”며 “대체 병원에 왜 안 잡아 넣는거냐”고 묻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