휘발유 가격 2주째 하락… ‘최고가’는 제주도
휘발유 가격 2주째 하락… ‘최고가’는 제주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속도로 달리는 자동차 ⓒ천지일보DB
고속도로 달리는 자동차 ⓒ천지일보DB

[천지일보=김현진 기자] 전국 휘발유 가격이 2주 연속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하락 폭도 ℓ당 1.2원에서 7.4원으로 늘어 가팔라졌다.

15일 한국석유공사 유가 정보 서비스 ‘오피넷’에 따르면, 이달 둘째 주 전국 주유소의 보통 휘발유 판매가격은 전주 대비 ℓ당 7.4 하락한 1527.7원이었다. 지난주 휘발윳값이 4개월 만에 처음으로 하락해 상승세가 꺾인 이후 그 추세가 이어지고 있는 것이다.

특히 서울 지역 휘발유 가격은 전주보다 ℓ당 10원가량 하락한 1613.0원을 기록했다. 이는 ‘최고가 지역’ 자리를 제주에 내준 것이다.

제주 휘발유 가격은 전주 대비 ℓ당 0.1원 내린 데 그친 1615.5원으로 집계됐다. 최저가 지역은 광주로 나타났으며, 전주보다 ℓ당 9.7원 내린 1505.1원이었다.

상표별로는 가장 비싼 SK에너지가 ℓ당 1540.5원을 기록했다. 가장 저렴한 알뜰주유소는 1504.2원이었다. 경유 가격 또한 ℓ당 1389.6원으로 전주 대비 7.2원 내렸다. 액화석유가스(LPG) 차 연료인 자동차용 부탄도 ℓ당 0.05원 내린 851.8원으로 나타났다.

반면 한국이 주로 수입하는 원유의 기준인 두바이유는 60.8달러였다. 전주 대비 배럴당 0.7달러 소폭 오른 수치다.

앞서 지난 13일(현지시간) 오만해를 지나던 유조선 2척이 습격당하면서 국제유가는 한때 4%대로 급등했다. 하지만 미국의 원유 재고가 증가하면서 유가 상승 폭을 제한한 상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