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뺀 여야4당 “6.15남북공동선언 맞아 평화 위해 더 노력”
한국당 뺀 여야4당 “6.15남북공동선언 맞아 평화 위해 더 노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2018 창원세계사격선수권대회 개회식이 열리는 1일 오후 개회식 장소인 창원시 의창구 창원체육관에 입장한 시민들이 한반도기를 들고 환하게 웃고 있다. ⓒ천지일보 2018.9.1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2018 창원세계사격선수권대회 개회식이 열리는 1일 오후 개회식 장소인 창원시 의창구 창원체육관에 입장한 시민들이 한반도기를 들고 환하게 웃고 있다. ⓒ천지일보 2018.9.1

[천지일보=김성완 기자]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이 6.15남북공동선언 19주년을 맞은 15일 한반도 평화를 위해 더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이재정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6.15남북공동선언은 한반도 공생공영을 모색하기 위한 남북대화와 협력의 첫 시대를 열었다”면서 “역사적인 2018년 세 차례 남북정상회담과 판문점선언, 평양선언으로 이어지며 남북관계 발전과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으로 가는 초석이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19주년을 맞이한 오늘 6.15선언의 정신을 다시금 되새긴다”며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은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체제 구축을 위한 공동의 노력이 국민을 위한 평화가 될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바른미래당 최도자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6.15선언은 통일의 원칙과 방안, 과정에서의 구체적 교류 협력까지 명시했다”며 “남북관계를 획기적으로 전환한 역사적 사건 그 자체였다”고 말했다.

정의당 이정미 대표와 노회찬 원내대표 등이 27일 국회에서 한반도기를 흔들며 남북정상회담을 TV로 시청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정의당 이정미 대표와 노회찬 원내대표 등이 27일 국회에서 한반도기를 흔들며 남북정상회담을 TV로 시청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그러면서 그는 “앞으로 다가올 미래의 평화는 바른미래당이 누구보다 앞장서서 만들어나갈 것”이라며 “그 여정에 6.15정신이 마르지 않는 지혜의 샘이 돼 주길 바란다”고 했다.

민주평화당 박주현 수석대변인은 “한반도 평화 문제가 답보상태에 있는 지금 김대중 전 대통령의 혜안과 불굴의 의지를 더욱 되새겨야 한다”고 강조하며 “김 전 대통령의 정신을 계승한 적통 평화당은 6.15 선언 내용의 실질적 구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정의당 정호진 대변인도 논평에서 “6.15 선언은 남과 북의 정상이 직접 만나 적대관계를 종식하고 평화와 번영으로 나아가는 기틀을 마련한 것”이라며 “과감한 행동으로 다시 힘껏 평화를 향해 나아가야 한다”고 했다.

이와 달리 자유한국당은 6.15 선언과 관련한 공식 논평을 내지 않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문지숙 2019-06-15 17:39:33
자한당을 왕따시키세요 영구히 같이 놀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