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인학대 지난해보다 12% 증가… 10건 중 9건 가정서 발생
노인학대 지난해보다 12% 증가… 10건 중 9건 가정서 발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인 학대 발생 현황 그래프(출처 : 연합뉴스)
노인 학대 발생 현황 그래프(출처 : 연합뉴스)

학대자 중 아들이 가장 많아

[천지일보=이수정 기자] 학대받는 노인이 지난해에만 전년보다 12%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노인학대 10건 중 9건은 대부분 가정에서 발생한 사건이며, 학대자 4명 중 1명은 아들로 나타났다.

14일 보건복지부(복지부)의 ‘2018년 노인학대 현황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전국 31개 지역노인보호전문기관을 통해 노인학대로 신고된 사건은 1만 5482건으로 집계됐다. 이중 학대로 판정된 건수는 5188건으로 전년(4622건)보다 12.2% 많아진 셈이다

노인학대는 2014년 3532건, 2015년 3818건, 2016년 4280건, 2017년 4622건 등으로 매년 증가하고 있다.

복지부는 “노인학대 신고 및 학대 건수가 매년 증가하고 있는데, 그 이유는 노인보호전문기관의 지속적 확충, 신고 의무자 직군 확대 등으로 은폐되었던 노인학대 사례가 신고되기 때문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학대 행위자는 5665명으로 남자는 4008명(70.8%), 여자는 1657명(29.2%)으로 남성이 여성보다 3배 더 많았다.

피해 노인과의 관계는 아들 2106건(37.2%), 배우자 1557건(27.5%), 복지시설종사자·의료인 등 기관 관계자 788건(13.9%), 딸 436건(7.7%), 피해자 본인 240건(4.2%) 등 순으로 대체적으로 아들에게 학대를 많이 당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학대 행위자가 피해자보다 많은 것은 피해자 1명 당 학대자가 2명 이상이 될 수 있는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다.

학대 발생 장소는 가정이 4616건(89.0%)으로 가장 많았고, 생활시설 380건(7.3%), 병원 65건(1.3%) 순으로 10건 중 9건이 가정에서 대부분 일어나는 것으로 나왔다.

학대유형은 정서적 학대가 42.9%로 가장 많이 차지했고 신체적 학대(37.3%), 방임(8.8%), 경제적 학대(4.7%) 순이다.

전체 학대 중 학대 사건 종결 후 다시 학대가 발생한 재학대 건수는 총 488건(9.4%)으로 10분의 1 가까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준섭 2019-06-15 15:10:25
자식이 부모를 폭행? 말도 안돼. 이 나라 어떻게 돌나가려고 그로나...